아이패드 예약 가입 디데이가 돌아왔습니다.
어째뜬 미국 발매후 기다림 어언 6개월~
기다린만큼 멋진 기기가 손에 들어왔으면 하는데 막상 멍석을 깔아주니 주저되는건 어쩔 수 없나봐요? 막상 사려니 몇가지 걸리는게 있긴합니다.

과연 지르는게 맞을지? 참는게 맞을지 최종고민은 예약하실 분들맘이지만 6개월 먼저 아이패드를 쓰면서 느꼈던 그 고민되던 부분을 몇자 적어볼까해요.



먼저 판매조건

KT와 애플코리아에서 아직 시원하게 조건을 말해주지 않았어요, 예약하는 그 순간까지 고민을 해야하는 부분입니다. 인터넷에 연결되어 사용되는 부분이 많은 만큼 사용지역이나 패턴을 생각해 봐야 할텐데요.
주로 사무실과 집, 카페 등에서 사용한다면 와이파이 버젼과 와이브로나 올레와이파이기능으로 충분할테구요.
좀더 나은 기동성과 GPS, 통신비가 부담되지 않으신다면 3G+WiFi버전을 선택하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대략 갤럭시탭과 비슷한 수준으로 요금제가 구성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인터넷에서는 16기가 와이파이 모델이 와이브로 36개월 약정을 통해 무료로 구입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네요.
몇시간 후 면 결정 할 수 있겠죠?




큰 아이팟터치 그이상?


기기적인 면에서 보면 정말 큰 아이팟터치 이상 이하도 아닐 것 같아요. 처음 구매할때도 한 두달 재밌게 가지고 놀다가 그냥 팔아야겠다고 생각했거든요.
물론 아이팟터치, 아이폰에서 사용하던 앱들이 모두 돌아가는 것을 제외하고도 여러가지 아이패드용 앱들이 점점 나타나다보니 그이상의 가치를 주고 있어요.





아이폰에서는 작아서 별 기능을 하지 못하던 뉴스앱, 잡지앱 등 전자책앱들의 비중이 늘어났구요, 넷북보다 큰화면으로 인터넷 웹서핑도 좀 더 편안하더라구요.
간단한 웹서핑이나 인터넷은 오히려 노트북을 키기보단 아이패드로 쇼파에 누워서 처리할 수 있습니다.




벌써 반년이 넘었으니 다음제품이 나올텐데...


물론 신제품이 나올테죠, 내년 4,5월쯤되면 신제품이 나온다는 이야기가 벌써 돌고 있습니다. 페이스타임을 위한 카메라를 달고 블라블라블라
타기기보다 아이패드를 비롯 애플 기기들이 만족 스러운점은 가격이 쉽게 떨어지지 않는 점입니다.
가능한 빨리 구입해서 맘껏써보는게 가장 좋은 시기라고들 합니다.
벌써 3년전에 나왔던 아이팟터치가 아직도 20만원 안팍에 거래되고 1년전 아이폰이 아직도 30여만원에 팔려나가는 사실을 보면, 그냥 지르는게 좋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한글자판이 없다던..

지금 사실 불편합니다. 해킹을 통해 한글키보드를 사용하고 있지만 정식으로 지원되고 있진 않거든요.
하지만 11월중순 발표예정인 아이패드의 버전4.2가 공개되면 한글사용에 무리가 없을 것같습니다. 게다가 불편함을 느꼈던 뭔가 1%부족했던 앱스토어도 국산앱들도 꽉꽉들어찰 날도 머지 않았죠^^
쿡북카페, 인터파크 비스킷, 북큐브 등은 이미 아이패드용 앱들을 발표해서 전자책을 읽고 사는데 큰 불편함은 사라졌어요.


하지만 아직 플래시가 안돌아가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아요. 네이버,네이트,다음 등 동영상사이트들이 이제 아이폰용 동영상을 지원하기 시작했으니 동영상 보는 일엔 큰 무리가 없겠네요^^




몇시간 후 시작될 예약판매!
좋은 선택하시어 스마트폰에 이어 또다른 즐거움을 찾을 수 있으시길~^





아! 닌텐도 위모트를 아이패드에 연결하면 뿅뿅~오락기기로도 사용되는군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지난달 잡스의 한국 아이폰4 출시연기 공포로 시작된 동요가 멈출줄 모르던 8월인데요. 지난주 통신인증이 승인되었다는 소식과 함께 어제 아이폰4 사전예약을 위한 절차안내가 시작되었습니다.

약정승계오빠부터 중고아이폰 판매까지 이제 스마트폰 카페, 커뮤니티가 들썩 거릴일만 남았습니다.
아이폰3GS의 중고시장만큼 기대되는 것은 결국 아이폰4의 출시가 임박했다는 사실이 점점 가슴이 쿵쾅거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먼저 아이폰4의 사전예약 일정은


내일인 8월18일 오전 6시부터 24일까지 KT폰스토어를 통한 사전예약과 출시전날까지 계속되는 오프라인 예약 두가지 방법으로 진행됩니다.
이미 판매된 타 국가와 마찬가지로 아이폰4 16G/32G 블랙색상을 우선 판매들어가고 화이트는 내년출시예정이라고 합합니다.
 
아이폰수령은


작년 아이폰3GS의 예약사태때 범람했던 우체국 습격사태를 방지하고자 올해는 택배 뿐 아니라 거주지 인근 대리점을 통한 수령개통이 추가됩니다.
특히나 택배보다 더 빨리 개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분들이 대리점 수령을 선택할 가능성이 더 높아졌습니다.

사전예약은 새벽6시!! 더 빠른 예약을 위해
사전예약은 새벽 6시부터 시작됩니다. 그리고 입력해야할 데이터도 많고 빠른 결정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예약 전까지 미리 마음의 결정을 내린다면 더 빠른 예약이 가능하겠죠.
몇가지 도움될만한 체크리스트를 살펴보겠습니다.


폰스토어 예약가입 페이지 : http://phonestore.show.co.kr/handler/Presale-Preview


1. 아이폰 요금 조건을 살펴보자
사실상 아이폰3GS와 거의 동일한 조건의 아이폰4, 하지만 요금제가 선택에 따라 수십개가 되므로 미리 요금을 선정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일반적으로 선택하는 스마트스폰서 요금제와 아이폰평생요금제가 있겠네요.

클리앙의 라휴님(원문)이 정리하신 요금제별 가격표를 보며 맞는 요금제를 미리 선택하는 것도 시간을 단축하는 팁이 되겠습니다.



2. 수령 대리점을 미리 파악하자
아이폰4를 가장 빠르게 받는 방법인 대리점 방문 수령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수령받을 대리점을 미리 정해두면 대리점명을 검색할 필요없이 직접 입력하여 지정 할 수 있으므로 미리 파악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네요.


3. 가입인증도구를 파악하자


예약접수시 범용공인인증서, 신용카드, 휴대폰SMS를 통해 본인인증에 사용합니다. 따라서 이 인증도구들을 미리 파악하고 준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꼭 필요할때 안보이는게 그런것들이죠? 새벽에 공인인증서 발급받을려 했더니 은행 점검시간이고 그런것들이요^^


4. 새벽 6시는 폰스토어시간 기준이다!!
내 시계는 5시 58분인데 폰스토어는 6시라면? 이미 예약은 시작된것이죠? 수많은 수강신청의 전례를 보듯 1분,1초에 판가름이 나는 선착순, 우선순위는 예약을 진행하는 서버가 0순위입니다. 따라서 6시 예약접수시작은 내 컴퓨터도 국제 표준시간도 아닌 폰스토어의 서버시간을 기준으로 시작된다는 점입니다. 

폰스토어의 시간을 확인하는 게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입니다.

이제 정말 12시간도 남지 않았습니다.
몇가지 팁을 상기하시고 꼭 원하시는대로 1순위 발송 그룹 멤바가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저도 살짝쿵 고민했지만 화이트 아이폰4와 윈도우폰7을 보고 결정할까 합니다. 액정과 디자인은 맘에 꼭 들지만 데스그립도 아직 말이 많고 좀더 지켜보는쪽으로 선회했거든요...그래도 후회 없으실거라는건 압니다만.......:)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KT 블로그를 통해 아이폰 예약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마침내 무한떡밥의 종착지인 애플코리아의 사이트 마저도 아이폰 출시를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 아이폰 3GS 16GB, 아이폰 3GS 32GB, 아이폰 3G 8GB 3종 출시
▶ 11월 27일까지 예약가입 진행 후, 28일 공식 출시 및 개통 시작
▶ 아이폰 3GS 16GB 기준, 라이트요금 264,000원, 미디엄요금 132,000원,
프리미엄요금 0원에 구매 가능


28일(토) 공식 출시할 예정이랍니다.
다만 기존 알려진 떡밥들과 다르게 3G뿐 아니라 3GS도 발매한답니다.
AS는 아이팟을 맡고 있는 UBASE가 아닌 KT플라자를 통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아이폰까지 들어왔는데, 제대로된 애플스토어 with  지니어스바가 들어올 차례 아닐까 생각됩니다.

무엇보다 애플 스토어들은 하나같이 와~! 하는 비명이 나옵니다.
일관된 내부 인테리어와는 별개로 그 지역 특징을 잘 표현한 외부 모습입니다.

루브르의 피라미드를 닮은 파리 애플스토어

맨하탄 빌딩들과 어울리는 큐브외관의 5번가 애플스토어

멋스러운 소호거리 닮은 애플스토어 소호지점


애플스토어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요?
아이폰, 맥북등 애플의 제품을 스텝들을 통해 정보를 교환하며 구입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서드파티 제품(케이스,스피커 등등)을 살 수도 있고,
가장 큰 장점인 AS기사로 불리는 지니어스들로부터 AS를 받을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행하는 리퍼 방식과 비슷하지만, 일관성없는 AS로 욕을 먹는 현재 제3자에 비해 좀더 명쾌한 해석을 내린다는 점이 차이가 있습니다.
수시로 이뤄지는 교육과 각종 공연까지 애플스토어에 가면 사람으로 꽉꽉 차있습니다.

애틀란타 애플스토어


우리나라에 영업중인 프리스비나 에이샵 등은 애플스토어가 아닌 리테일샵이라 합니다.
판매이외의 교육이나 AS등은 하지 않는 샵의 일종입니다.

국내 리셀러 스토어 프리스비


마지막 보루였던 아이폰까지 상륙예정인 현재, 좀더 적극적인 케어를 위한 애플스토어의 국내 도입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참!
추천 하나 눌러주시면 힘이 불끈납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