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00원인 저렴한 가격으로 런치세트를 해결하는 스마트런치에 이어
새롭게 런칭한 피자헛의 새로운 라인! The Special입니다.



타브랜드의 경우는 독특한 토핑을 앞새워서 비싸지만 맛있는 피자란 이미지를 주고 있는 반면에 피자헛은 최근 신제품은 가격은 더 낮게! 맛은 그대로를 중점에 두는 것 같아요.


더 스페셜 라인은 5가지 피자로 구성되어 있고, 단돈 15,900원입니다.
여기에 통신사나 카드할인을 하면 만원초반에도 즐길 수 있어 손이 움직이는 피자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카드별로 최고 35%까지 추가 할인

선택된 피자는 두툼한 쇠고기 토핑이 눈에 들어오는 데이그라스 비프피자입니다.


더스페셜은 매장뿐 아니라 홈서비스로도 가능합니다.
뭔가 하기 귀찮을때 전화기로 1588-5588 피자헛 아시죵?

핫딜리버리가 적용된 피자헛박스므로 뚜껑을 열면 김이 모락모락합니다...
서버분이 배달하자마자 태그로 온도 확인부터 해주시네요~!


개봉을 했습니다.
피자 크기는 미디엄이구요. 딱 2~3명이서 한끼로 딱 맞을 양입니다.
일단 토핑이 풍성한 피자를 주로 먹다보니, 뭔가 하나 빠진듯한 느낌이 드는 첫인상입니다.

하지만 " 재료본연에 맛을 살린다"는 말에 맛게 토핑과 도우에 집중할수 있다고나 할까요?
한입 한입이 기대되는 맛입니다.


기존 피자와 좀 다른점은 제멋대로 부풀어오른 도우!!
사실, 더 스페셜의 특징중 하나 인데요, 적은 토핑과 더불어! 찰도우를 쓴다는 점입니다.
미국식피자처럼 적당한 씹는 감을 유지하면서 화덕피자처럼 담백하면서 기름이 적어 깔끔한 느낌을 고루 주는 또하나의 포인트!! 




피자맛은 어떨까요?
다섯가지 다~ 다른 토핑을 쓰기때문에 알순 없지만, 데이그라스 비프피자의 경우는 고기는 많네, 근데 무언가 하나 빠진 기분입니다.



천상 한국인 입맛이다보니, 고기를 먹을때도 야채가 있는게 더 자연스럽고 맛있는 것 같거든요. 그흔 한 피망이나 할라피뇨 등도 눈에 뵈이질 않다보니, 도우는 맛나는데 피자에서 아쉬움이 들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간단하게 한끼 해결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덜 느끼한 피자를 고르려면 더 스페셜라인을 주문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이런 고객을 위해 간단히 콜라세트도도 좋을듯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뉴욕 하면 먼저 떠오르는건 Sex and the City이고  그와 걸맞는 화려한 부띠크들과 브랜드샵이 떠올른다. 사실 이곳을 접하기 전까지 아무래도 그렇지 않았나 싶다. 뉴욕으로 오고나서 든 생각은 더럽고 사람 많은 그들 역시 일상을 쫒는 하나의 도시 뿐이라는 마음이 들었다.

무엇보다 다른 도시보다 이런저런 큰 이벤트와 볼거리가 가득한 곳이 뉴욕이었고 되돌아보면 생각나는 것들은 화려한 5th Avenue보단 이런것들인것 같다. 더욱이 요즘 멜라닌이 미국 소로 하여금 이런저런 먹거리로 온통 뉴스가 도배 되어있다보니 세삼 이런 것들이 더욱 눈에 들어올 수 밖에 없는것 같다.

맨하탄 시민들의 자그마한 쉼터이자 작은 볼거리가 가득한 오르게닉 마켓을 소개하고자 한다..


유니언스퀘어 초입에 이곳이 오르게닉마켓임을 알려주는 큰 현수막!!! 물론, 표시가 없더라도 쉽게 알수 있는 건 제멋대로 생긴 토마토를 비롯한 채소들의 모습이다.
관심있게 들여보지 않아도 미국 사람들이 하나하나 살때 물어보고 꼼꼼하게 따지는 모습들, 여기저기서 사랑을 속삭이는 모습들, 삐뚤삐뚤하지만 정감있는 손글씨의 가격표시 종이판까지...


물론 장터뿐아니라 여러 볼거리로 가득한 곳이다. 마켓이 들어서지 않는 날이어도 공연과 크고 작은 CD를 파는 음악가 아저씨, 아줌마로 눈길을 끄는 곳이다.


이날은 유기견을 도와주세요 비슷한 캠페인 중이었는데, 다리가 없거나 눈이먼 강아지들이 눈을 끌었다..


뉴욕하면 떠오르는 꽃을 사고 아이팟을 귀에 꼽은 아줌마들...... 어딜가나 꽃을 들고 가는 사람들만큼이나 아이팟 이어폰을 귀에 꽂은 사람들은 눈에 쉽게 뛴다...


먹거리만큼은 안심하고 선택할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무심코 포털사이트를 보다 올려보았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뉴욕 하면 먼저 떠오르는건 Sex and the City이고  그와 걸맞는 화려한 부띠크들과 브랜드샵이 떠올른다. 사실 이곳을 접하기 전까지 아무래도 그렇지 않았나 싶다. 뉴욕으로 오고나서 든 생각은 더럽고 사람 많은 그들 역시 일상을 쫒는 하나의 도시 뿐이라는 마음이 들었다.

무엇보다 다른 도시보다 이런저런 큰 이벤트와 볼거리가 가득한 곳이 뉴욕이었고 되돌아보면 생각나는 것들은 화려한 5th Avenue보단 이런것들인것 같다. 더욱이 요즘 멜라닌이 미국 소로 하여금 이런저런 먹거리로 온통 뉴스가 도배 되어있다보니 세삼 이런 것들이 더욱 눈에 들어올 수 밖에 없는것 같다.

맨하탄 시민들의 자그마한 쉼터이자 작은 볼거리가 가득한 오르게닉 마켓을 소개하고자 한다..



유니언스퀘어 초입에 이곳이 오르게닉마켓임을 알려주는 큰 현수막!!! 물론, 표시가 없더라도 쉽게 알수 있는 건 제멋대로 생긴 토마토를 비롯한 채소들의 모습이다.
관심있게 들여보지 않아도 미국 사람들이 하나하나 살때 물어보고 꼼꼼하게 따지는 모습들, 여기저기서 사랑을 속삭이는 모습들, 삐뚤삐뚤하지만 정감있는 손글씨의 가격표시 종이판까지...


물론 장터뿐아니라 여러 볼거리로 가득한 곳이다. 마켓이 들어서지 않는 날이어도 공연과 크고 작은 CD를 파는 음악가 아저씨, 아줌마로 눈길을 끄는 곳이다.


이날은 유기견을 도와주세요 비슷한 캠페인 중이었는데, 다리가 없거나 눈이먼 강아지들이 눈을 끌었다..


뉴욕하면 떠오르는 꽃을 사고 아이팟을 귀에 꼽은 아줌마들...... 어딜가나 꽃을 들고 가는 사람들만큼이나 아이팟 이어폰을 귀에 꽂은 사람들은 눈에 쉽게 뛴다...


먹거리만큼은 안심하고 선택할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무심코 포털사이트를 보다 올려보았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