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돌아온 동생이 건네준 초콜릿
올때 선물은 고디바 초콜렛이면 돼라고 말했던게 생각났는지, 초콜릿을 건내줬다.


뉴욕에 머물었을때 참 기분좋은 기억을 많이 줬던 그 초콜렛가게의 초콜렛!!
백에도 써있지만 Chocolate by the bald man 즉, 대머리가 만든 초콜릿이란 뜻인데, 가게 어딜 둘러봐도 저 대머리 로고가 여기저기 박혀있었다.


김태희랑 이하늬가 미국에서 연수할때 자주 들렀던 가게라고 해서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해진 초콜릿가게라고 하긴한데, 아직 한국에 안들어왔으니...


생각해보면 한국에 들어와도 잘될것 같은데 왜 안들어올까나??
어째뜬 가게는 유니언스퀘어 광장에서 쭉 둘러보면 눈에 띌 정도 큰 초콜렛 가게!
초콜릿을 직접 만들긴하지만, 워낙 뉴욕 냄새가 더러우니 초콜렛 냄새가 풀풀 난다는 거짓말은 못하겠다.




고로..예전에 찍어논 사진을 한번 꺼내봤다.

이곳에선 정말 수제초콜릿 뿐 아니라 음식이란 음식에 초콜릿을 넣어 파는 재밌는 가게다. 심지어 피자까지 초콜렛과 머시멜로우로 구어파는 재밌는 가게:)


분위기는 여느 카페와 다르지 않다. 구지 찾자면 우리나라 별다방과 비슷한 느낌.
미국 별다방은 그냥 수다떨러 오기보단 그냥 책보거나 조용히 할일하러 오는 분위기가 있는데 맥스브레너는 삼삼오오 놀러와서 초콜렛 시켜놓고 수다를 떤다던지, 시간을 보내는 그런 느낌이 든다. 


매장 내를 쭉 둘러싼 저 파이프에 초콜렛이 흘러다닌다고 한다. 카운터와 입구쪽엔 투명하게 초콜렛을 볼 수 있게 만들어놨다.

메뉴판에도 대머리 아저씨 그림이 그려져있다.


주문한 초콜릿 피자의 모습.
보기만해도 달지 않습니까?? 반쪽은 치즈대신 머시멜로우가 덮힌 피자고 반쪽은 초콜릿가루와 넛츠로 덮힌 피자.. 


이날은 정말 작정한 날이었으니...
또다른 재밌는 음료를 시켜봤다. 데운 우유와 카카오칩가루, 화로로 구성된 이 메뉴...수카오란 메뉴다.


큼직한 카카오 초콜릿....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재밌게 먹는 법이...


우유를 조금 올리고 초콜릿을 녹여서 걸쭉하게 먹는 초콜릿음료.....
먹는 재미만큼 만들면서 보는 재미가 있는 음료다.


적당히 녹아내리면 수저겸 스트로우로 빨아 마시면 된다.


스트로우부분은 뜨겁지 않지만, 불을 쓰기때문에 뜨거운 음료....


아이스 초콜릿음료도 범상치 않다.
예쁜 머그컵에 진한 초콜릿이 가득......


보이십니까? 진한 저 초콜렛색이.....


덤으로 흔적만 남은 머시멜로우 구어먹는 메뉴까지....


가끔 새로운 것에 도전해보고 싶거나 그런그런 디저트에 지겨워졌다면 한번쯤 구미가 당기는 곳이 아닐까?
달디단 초콜릿과 어울릴것 같지 않은 조합이지만 맛보면 의외로 맛있거든요:)
날씨는 더운데, 에어컨달린 시원한 카페에서 저런것 먹고 싶은 생각이 불끈불끈 돋는 하루입니다...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뉴욕 하면 먼저 떠오르는건 Sex and the City이고  그와 걸맞는 화려한 부띠크들과 브랜드샵이 떠올른다. 사실 이곳을 접하기 전까지 아무래도 그렇지 않았나 싶다. 뉴욕으로 오고나서 든 생각은 더럽고 사람 많은 그들 역시 일상을 쫒는 하나의 도시 뿐이라는 마음이 들었다.

무엇보다 다른 도시보다 이런저런 큰 이벤트와 볼거리가 가득한 곳이 뉴욕이었고 되돌아보면 생각나는 것들은 화려한 5th Avenue보단 이런것들인것 같다. 더욱이 요즘 멜라닌이 미국 소로 하여금 이런저런 먹거리로 온통 뉴스가 도배 되어있다보니 세삼 이런 것들이 더욱 눈에 들어올 수 밖에 없는것 같다.

맨하탄 시민들의 자그마한 쉼터이자 작은 볼거리가 가득한 오르게닉 마켓을 소개하고자 한다..


유니언스퀘어 초입에 이곳이 오르게닉마켓임을 알려주는 큰 현수막!!! 물론, 표시가 없더라도 쉽게 알수 있는 건 제멋대로 생긴 토마토를 비롯한 채소들의 모습이다.
관심있게 들여보지 않아도 미국 사람들이 하나하나 살때 물어보고 꼼꼼하게 따지는 모습들, 여기저기서 사랑을 속삭이는 모습들, 삐뚤삐뚤하지만 정감있는 손글씨의 가격표시 종이판까지...


물론 장터뿐아니라 여러 볼거리로 가득한 곳이다. 마켓이 들어서지 않는 날이어도 공연과 크고 작은 CD를 파는 음악가 아저씨, 아줌마로 눈길을 끄는 곳이다.


이날은 유기견을 도와주세요 비슷한 캠페인 중이었는데, 다리가 없거나 눈이먼 강아지들이 눈을 끌었다..


뉴욕하면 떠오르는 꽃을 사고 아이팟을 귀에 꼽은 아줌마들...... 어딜가나 꽃을 들고 가는 사람들만큼이나 아이팟 이어폰을 귀에 꽂은 사람들은 눈에 쉽게 뛴다...


먹거리만큼은 안심하고 선택할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무심코 포털사이트를 보다 올려보았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뉴욕 하면 먼저 떠오르는건 Sex and the City이고  그와 걸맞는 화려한 부띠크들과 브랜드샵이 떠올른다. 사실 이곳을 접하기 전까지 아무래도 그렇지 않았나 싶다. 뉴욕으로 오고나서 든 생각은 더럽고 사람 많은 그들 역시 일상을 쫒는 하나의 도시 뿐이라는 마음이 들었다.

무엇보다 다른 도시보다 이런저런 큰 이벤트와 볼거리가 가득한 곳이 뉴욕이었고 되돌아보면 생각나는 것들은 화려한 5th Avenue보단 이런것들인것 같다. 더욱이 요즘 멜라닌이 미국 소로 하여금 이런저런 먹거리로 온통 뉴스가 도배 되어있다보니 세삼 이런 것들이 더욱 눈에 들어올 수 밖에 없는것 같다.

맨하탄 시민들의 자그마한 쉼터이자 작은 볼거리가 가득한 오르게닉 마켓을 소개하고자 한다..



유니언스퀘어 초입에 이곳이 오르게닉마켓임을 알려주는 큰 현수막!!! 물론, 표시가 없더라도 쉽게 알수 있는 건 제멋대로 생긴 토마토를 비롯한 채소들의 모습이다.
관심있게 들여보지 않아도 미국 사람들이 하나하나 살때 물어보고 꼼꼼하게 따지는 모습들, 여기저기서 사랑을 속삭이는 모습들, 삐뚤삐뚤하지만 정감있는 손글씨의 가격표시 종이판까지...


물론 장터뿐아니라 여러 볼거리로 가득한 곳이다. 마켓이 들어서지 않는 날이어도 공연과 크고 작은 CD를 파는 음악가 아저씨, 아줌마로 눈길을 끄는 곳이다.


이날은 유기견을 도와주세요 비슷한 캠페인 중이었는데, 다리가 없거나 눈이먼 강아지들이 눈을 끌었다..


뉴욕하면 떠오르는 꽃을 사고 아이팟을 귀에 꼽은 아줌마들...... 어딜가나 꽃을 들고 가는 사람들만큼이나 아이팟 이어폰을 귀에 꽂은 사람들은 눈에 쉽게 뛴다...


먹거리만큼은 안심하고 선택할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무심코 포털사이트를 보다 올려보았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