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테이프나 CD를 사기위해서 음반가게에서 몇일 전부터 예약금을 내서 구입했던게 불과 5년안팎의 일인데요, 요세는 그때처럼 음반일을 기다리지도 않고 컴퓨터로 한곡에 500원정도에 원하는 곡만 클릭만으로 쉽게 다운로드 할 수 있으니까요.


매호 잡지를 모으는 낙에 쌓아나갔던 잡지도 발빠르게 돌아가는 IT트랜드 앞에서는 맥을 출수가 없는 것 같아요. 더욱이 아이패드가 나타나고 그외 전자책기계들이 등장하면서 더 쉽게 소비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e북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모으는 재미는 사라졌지만, 더 쉽고 액티브하게 잡지를 읽는 방법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특히 잡지읽기 딱 좋은 아이패드에 맞는 한국판 매거진 앱이 등장했습니다. 이름하야 더 매거진!

큰 액정에 최적화 되어 있고, 단순히 종이책을 스캐닝한 수준을 넘어서 동영상, 소리, 이미지등에 반응하게 되어 있습니다. 더군다나 일부페이지만 보여주는게 아니고 무료!

한번 살펴볼까요?
먼저 다운로드 주소는 http://itunes.apple.com/kr/app/id395191238?mt=8

이번주에 업데이트를 통해 오프라인상태에서도 볼 수 있도록 아이패드상에 저장하는 기능이 추가 되었고 기존 3종 매거진 이외 MBC매거진이 추가되었습니다.


잡지를 선택하면 과월호를 선택하여 볼 수 있습니다.
현재는 9월부터 볼 수 있습니다.



가로형 세로형으로 돌려볼 수 있습니다.
컨텐츠에 따라서 크기에 맞춰보면 좋을듯합니다. 작은 글씨는 제스쳐로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단순하지만 제스쳐로 페이지를 이동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학습 필요없이 금방 사용할 수 있겠습니다.

 



더 매거진의 잡지들은 일반 사진처럼 보이는 컷들에 일부 컨텐츠는 다음처럼 아이콘이 레이어되어 있는데, 선택하면 부가컨텐츠를 볼 수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스냅샷을 누르면 영상이 나올 수 있고 앨범을 누르면 샘플링이 나옵니다. 더 매거진은 컨텐츠 유형에 따라 멀티미디어 자료를 보여주기때문에 더 재밌는 잡지가 되겠네요.


동영상을 통해 더 자세한 사용을 살펴볼까요?



물론,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아이패드의 가독성입니다. 작은 글씨는 읽기 어려워 확대를 해야합니다. 더 매거진은 멀티미디어 컨텐츠의 활용이 무기입니다. 하지만 더 매거진을 며칠 사용하면서 지하철에서 잡지보듯 보는데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제대로된 아이패드 경험을 했다 할 수 있을까요? 해상도 나 몇몇 문제를 보완한다면 아이패드가 정발하는 다음달이면 정말 완소앱이 되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어제 버스에서 잠결에 들은 비보....
암으로 투병하던 장진영씨가 돌아가셨다고.....

너무 퍼저 손쓸 겨를없이, 조용히 가셨다고 하죠...

오늘자 찌라시의 더욱 슬픈건. 얼마전 결혼, 나흘전 혼인신고...
국화꽃향기가 되버리셨어요...

부디 그곳에서 편안하시길.....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