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의 1세대이자 아직까지도 애증의 미니홈피라 불리고 있는 싸이월드!
조금씩 작은 창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 감지하셨나요?

너무 더딘 변화지만, 지금이라도 변화하고 있는 점에서 기대하게 만듭니다.

FAN



싸이월드의 트위터 따라잡기는 여기저기서 최근 업데이트 된 서비스에서 보여집니다.
특히나 노골적으로 보인 네이트커넥팅 외에도 기존 미니홈피 관계시스템의 변화 팬역시 트위터의 follow을 한국화했다고 보여집니다.

사실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지만 팔로우, 팔로워, 팔로윙을 설명하는데 친구나 일촌만큼 가깝고 무겁지 않으면서 팬만큼 자유로운 단어가 없는 것같습니다. 미니홈피는 이미 일촌이라는 개념이 있지만, 모르는 사람과 관계를 맽는 것은 쉽지 않고 상호간에 신청/수락여부를 거쳐야하기 때문에 부담이 됩니다.



팬은 한쪽에서 손쉽게 등록, 삭제를 거칠수 있으므로 좀 더 쉽고 약한 관계가 형성될수 있는 것이지요. 다만, 팬이란 어감이 빠돌이, 덕후로 비롯한 부정적인 의미도 함축하고 있다보니 그냥 좋지만은 않지요. 팬 서비스를 확장해 어디까지 끌고 갈지, 일촌만큼 정감어린 이미지를 심어줄지 모두 싸이월드와 사용자의 몫이 된 셈입니다.



네이트 커넥팅


두번째는 커넥팅입니다. 기존의 회원을 기반으로 트윗을 시작한 모양입니다. 사용하는 페이지는 트위터처럼 150자이내 네이트온친구나 일촌들에게 뿌려지는 형태구요. 한데, 네이트닷컴의 복잡한페이지가 그대로 이식되다보니 찾기도 어렵고 입력하기는 더더욱 어렵습니다.

일단, 테스트용인가요? 만들고는 큰 홍보없는 네이트 메타블로그 "블로그독"처럼....말이죠;



이제 작은 화면에서 벗어나 아이폰에서도, 스마트폰에서도 재 열광할날을 기대^^

싸이월드의 정넘치는 분위기가 점점 사라지고 있어서 안타깝;;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날을 덥고, 비는 왜 이리 자주 오는지..
뭘 해보고 싶긴한데, 손엔 잡히진 않고 축축 늘어지기만 합니다...

근데, 왜 이렇게 순두부가 생각나는지 비오는데 결국 나가서 사왔지요..
나갔다오면서 바지락 쪼끔도 사왔어야는데, 깜빡하고 안사왔는데...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순두부찌게가 되었지요:)

언제나 음식은 만들어서 바로 먹을수 있는 1끼, 즉 뚝배기 하나 기준으로 만듭니다..

순두부찌게 만들기
재료 : 순두부 한봉지, 멸치육수 조금, 달걀, 쪽파, 새우젓, 간장, 맛술, 다진마늘, 고춧가루, 참기름


양념장을 만드는데요. 뭐 개량컵이나 수저가 따로 없어서 그냥 밥 숟갈을 사용했어요..
새우젓, 진간장, 맛술, 반수저, 다진마늘, 참기름, 고춧가루 티스푼
새우젓양에 따라 좀 짤수도 있고 하니까 조절하면 좋을 듯해요:)


미리 준비해둔 멸치육수...깊은 맛 육수를 위한 비장의 무기죠..
그냥 물을 쓸때와는 천지차이랍니다. 미리 끓여서 준비해두면 그때그때 사용하기 좋거든요



순두부는 윗쪽을 자르지말고, 반을 갈라서 사용하면 순두부가 덜깨져서 먹기도 좋고 보기도 좋습니다.
육수는 순두부가 반정도 잠길정도만 넣어주세요:)
끓이다보면 순두부에서 물이 많이 나오거든요..


만들어둔 양념장을 넣어주시공 끓어서 잘 풀릴때까지 기다려줍니다....


송송썬 대파를 넣고 조금더 끓이고, 식탁에 세팅하기전에 계란 노른자를 올려서 먹으면 순두부찌게 끝입니다.

두봉지를 사와서 내일도 아마 순두부로 뭔가를 해먹어야 할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추천한방 부탁드릴께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