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보낼 두번째 정착지를 고를때 뉴욕을 정말 가고 싶었던게 사실이었다. 미드에서 동경하던 뉴요커, Upper east sider들을 보고 싶기도 했고, B-Way때문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돈없는 대딩이었지만, 뮤지컬서포터즈 당시 만났던 누님들 덕분에 하늘만큼 높아진 눈....
뮤지컬은 항상 동경의 대상이 되었고, 그때부터 영화 5편대신 뮤지컬 1개만 봐야만 했다.

막상 뉴욕에 입성하고 나니, 애틀랜타에 비해 씀씀이가 커져버렸다. 생각하던 생활은 이게 아닌데 싶을 정도로...
집값이 일단 세배가 되고, 밥값도 많이 들고...볼거리도 많고 돌아디니기도 정말 좋고, 브로드웨이가 눈앞인데 뮤지컬은 그림에 떡으로 전락해버렸다. 


예매처인 티켓마스터에서의 위키드 티켓 한장에 맨뒤에서 봐도 50달러, 맨앞에서 보려면 250불, 할인티켓 창구인 tkts역시 위키드는 제외! Full Price마져도 티켓이 매진되기 일수라서 구하기는 하늘에 별따기...

하지만 길가마다 손짓하는 저 간판을 보라....
 


하지만, 방법은 있다!
로터리라 불리우는 달콤한 유혹! 매공연 앞 두줄 26석을 로터리 좌석으로 비워둔다. 그러고선 공연 2시간반전에 이름과 티켓수를 적은 종이를 뽑아 뽑힌사람에게 26.25불에 판매한다는 것. 높은 인기를 반증하듯, 수많은 사람들이 시도하기때문에 당첨되는 것 역시 쉬운 건 아니다.


매일매일을 울게 했던 로터리가이



정말 학원이 끝나기 무섭게 난 Wicked가 공연중인 극장으로 갔다. 다른 스켸쥴이 있어도 일단 로터리 한번 하고 돌아서는..정말 근 한달동안은 매일 갔던것만 같다. 매일매일 가도 한참은 낯익은 애들도 눈에 뛴다. 너도 어제 안됬었구나...

로터리 시작전에도 앞에서 저러고 다 놀고 있다. 구슬놀이도 하고 악기도 치고....등등등



초조하게 당첨을 기다리는 사람들...




결국, 거의 한달만에 획득했다. 이맘때쯤엔 이미 위키드 뮤직스코어는 죄다 외운 상태고, 유투브에서 익힌 공연장면도 눈에 선할정도 였다. 지금도 옴니아엔 Wicked!!!


위키드가 오즈의 마법사 전의 이야기여서 Wicked와 할로윈과는 분위기가 잘 맞는다. 할로윈 앞에 맞춰서 또다른 프로모션을 준비한다는 광고 플랫...


Gershwin Theater 입구다. 모티브가 될만한 멋진 용이 보인다. 이날을 꿈꿔왔지.....


스테이지도 화려하고 정말 멋졌다. 1년이 다된 지금에도 씬 하나하나를 잊을수가 없다.
온몸을 흘러간 전율, 무대와 하나되어 빠져들어만 갔다.

대표 스코어 Defying Gravity!
https://www.youtube.com/watch?v=3g4ekwTd6Ig



공연 마치고 나오면서 이것저것 기념품들, 마법사도시에서 엘파바가 쓰고 나왔던 선글라스부터 오르골+ㅃ+까지....
다 좀 비싸긴했는데, 어째뜬 콜렉팅을 위해 팜플렛만 샀다.


빠져나가는 출구, 사람들 표정이 하나같이 밝다. 나 역시 친구에게 드디어 봤다는 소식을 전했다.
꼭 봐야해....이건.


다시 뉴욕에 갈 기회가 있을까?? 있게 된다면 그중 큰 이유는 아마 이 위키드 때문 아닐까란 생각이든다.
혹시라도 뭘 볼까 주져 한다면 당연히 이것이다.

 No one can do instead of Wicked! That is Wicked!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