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가 출시된지 1달반. 아직도 인터넷의 화두는 아이패드입니다.
그러고보니 엇그제 28일 미국에 이어 영국, 호주, 일본의 판매 확대 덕분에 조금 잦아들려나 했던 아이패드 글들이 또다시 폭파하고 있는 양상입니다.

아이패드를 보기 전에는 그냥 큰 아이팟터치인데 뭘 그러느냐는 반응이 직접 만지게 해준 후는 이것은 사야해!하며 어떻게 살 수 있느냐며 묻는 친구들도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사실 아이폰, 아이패드는 애플이 짠!하고 만들어낸 작품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아이팟처럼 아이폰처럼 센세이션을 일으키지 못하고 조용히 사라진 기기들이 많이 있기때문이지요.




그 대표적인 부모뻘은 뉴튼이란 제품입니다.


아이폰보다는 크고 아이패드보다는 조금 작은 크기네요.
옛날 기기지만 군데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은 여전한것 같습니다.



동영상을 보시면 참 재미있습니다.
물론 LCD가 흑백이지만, 텍스트나 그림을 스타일러스로 그려주면 문자로 인식된다던지 이메일로 바로 보내는 기능은 물론이고 애플의 다른 광고들처럼 편안한 복장으로 가족과 함께 기기를 즐기는 모습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지금의 아이폰 손맛이 있긴하지만 펜을 사용해서 그림도 세밀하게 그리고, 또 글을 적고 재미있습니다.



What is iPad?
참 다른 영상인데도 동영상을 보고 난후 느낌이 비슷하지 않습니까?
언제 어디서나 즐겁게 손쉽게 적고 보내고 보관하고 보여 줄 수 있고 놀러갈때도 일할때도 뉴튼이든 아이패드건 함께한다 그런 것 아니겠습니까?




실제로도 아이패드 스토어를 살펴보면 멋진 사무용 오피스 프로그램들도 많이 생기고 있지만 제일 많이 출시되는 어플리케이션 중 하나는 바로 잡지, 신문 등 뷰어 어플리케이션들입니다.(게임을 제외하면..)
책을 넘기듯 살짝 터치를 해도 페이지를 넘길 수 있고, 손가락으로 드래그하면 페이지를 들었다놨다하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도 합니다. 종이로 느낄 수 없었던 신문속 삽화도 동영상으로 움직이고, USA TODAY는 날씨섹션을 알아서 내가 사는 동네 날씨로 보여주기도 합니다.
 
점차 더 재미있고 손쉬운 어플리케이션들이 줄줄이 나올테니 쓰는 것만으로도 기대되게 한답니다.

노트북,핸드폰대신 사람들이 아이패드를 들고 있는 걸 상상해볼까?



물론, 아직은 지하철을 둘러봐도  아직은 휴대폰을 만지작 거리며 게임을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아이패드도 정식출시되고 비슷한 기기들이 쏟아져 나온다면.....그리고 KT에서 진행중이라는 지하철안에서 무선인터넷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쿡앤쇼존이 생긴다면..... 그 전혀 다른 지하철풍경 기대되지 않으신가요? ^^ 

추천을 눌러주시면 다른분들도 보실수있어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정말 폭설이군요
광화문 광장에서 보드탄다고 하늘이 노했나봅니다
그렇게 타고 싶거든 아무데서나 타보라고 눈 뿌려주시는 가봅니다

트위터보니 아침부터 난리도 난리가 아니군요;
버스는 물론, 믿었던 2호선 지하철까지..

오늘 밤까지 온다는데 걱정은 퇴근길이겠네요...

이래저래 신난건
그냥 밖에 나가 놀자고 왠종일 꼬리흔드는 우리집 강아지밖에 없습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셀디카드...삼성카드에서 만드는 셀프이미지카드입니다.
뭘 해볼까 하다가 제일 좋아라하는 사진 중 요 사진을 써봤는데요
참 예쁘게 나왔어요^^



지금 이벤트도 하고 있으니, 위젯으로 테스트 해보시고, 신청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뉴욕......
뉴욕하면 막연한 동경을 갖고 있는 도시인것만 같다. 곧게 뻗은 도로들 사이로 명품대로가 펼쳐져 있고, 섹스앤더시티의 캐리가 당장이라도 내옆에 앉아있을 것 만 같은 그곳.
뉴욕 지하철은 그러한 부유층부터 홈리스까지 한곳에 아우르는 만남의 광장인것만 같다.

사실 뉴욕의 지하철은 악명 높기로 유명하다. 말그대로 여름이었으니, 화장실 냄새에 가까운 악취는 물론이고, 더럽고, 덥고 쥐들도 많고 불쾌하기 짝이 없는 이곳...
뉴욕을 떠난지 딱 1년전인데 뉴욕하면 멋지구리했던 센트럴파크나 신나게 놀던 소호도 아니고 짜증만 나던 지하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뉴욕과 비교해 완전 신상에 가까운 한국 지하철을 신나게 타고 다니면 간혹 떠오르곤 한다.


맨하탄에서 도착해서 처음 지하철을 내렸던 곳....Bowling Green. 스테이트 아일랜드로 가는 페리를 타기 위해서 였을 것이다.


지난번 포스팅한 파머스마켓 뉴요커들이 찾는 진정한 아름다움! 유니언스퀘어 오르가닉 마켓 역시 중심부 격인 유니언스퀘어에 자리했다.


친구네 집이 있어 곧잘 들렀던 96번가, 천정이 뻥뚤려서 그나마 덜 덥고 쾌적한 역중 하나였다.


34번가 내에서 연주하던 이름모를 악단...코리아타운에 다녀오다보면 항상 같은 악단이 자리하고 있었다. 여러날 찍기 시도했던것 같다. 아직도 있으려나??


뉴욕 지하철이 재미있던 점은 주말이 되면 몇몇 노선은 제자리를 찾지 못한다는 점이다.
주황색 F라인이 들어오는 라인에 초록색 5번열차가 다니거나, 완행열차 라인에서 급행열차가 다니거나...
주말에 지하철을 타면 약속에 늦곤 한다. 그 안에 관광객들이나 나같은 이방인들은 우왕자왕......거릴수밖에.....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