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배낭여행을 해본 사람이라도 베로나는 생소한 분들이 많을 것 같다.
베네치아 바로 옆에 붙어있는 이 작은 도시는 로미오와 줄리엣의 배경도시로서 유명한 도시다.




나역시 베네치아에서 숙소를 구했다면 가지 않았을터, 요 작은 도시를 가게 된 것이지만, 덤으로 원형 아레나 극장에서 오페라를 볼 수 있던 행운아닌 행운까지 얻었으니...


베로나는 동네전체를 휘감는 아디제 강을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뻗어있어서 길을 찾기는 아주 쉽다.
큰 고성 유스호스텔과 여성전용 수녀원 유스호스텔까지 있어서 숙소문제는 오페라 페스티벌 전후를 제외하면 넉넉한 편이다.

관광객들을 따라 가다보면 가게 되는 곳은 줄리엣의 집이다.


입구부터 범상치않다.
수많은 껌자국과 각종언어로 서있는 사랑의 증표들


그리고 돌아가며 사진찍히는 줄리엣 동상까지....
민망하지만 자세히보면 줄리엣의 가슴이 유난히 반짝반짝 거림을 볼 수 있다.


로미오가 줄리엣에게 불러주던 사랑의 세레나데를 불렀던 그 발코니 또한 재현되어 있다.
더 놀라운것은 이 관광지까지 된 이 저택이 사실 실존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단지 베로나에서 정책적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생생하게 보존하기 위해 14세기의 저택 한 곳을 캐플렛 가문의 저택으로 지정했을 뿐이라고..


낙서할만한 자리만 있는 곳이면 관광객이 남기고 간 낙서와 사랑의 메시지는 온갖 나라의 말로 벽면에 가득 남겨져 있다. 한글은 찾기 힘들다. 피렌체 두오모와는 달리 ^^;



줄리엣의 집을 나와 또 하나의 볼거리는 바로 아레나의 오페라 페스티벌.
공연시작전 아레나 주변에 공연에 쓰일 공연소품을 살펴 볼 수 있는데 그 디테일함은 정말....


페스티벌시기엔 꽤 많은 관광객들을 줄리엣의 집만큼 볼 수 있다.
그리고 햇볓은 무지하게 따갑다. 피할 곳도 그다지 많지않고..


조금 일찍 입장했다. 아직 해가 지지 않아서 좌석은 널널하지만 금방 좌석은 만원이 된다.


내 앞에 앉았던 이탈리아 아주머니.
영어로 공연얘기도 해주고, 들어갈때 나눠준 촛불도 켜줬다.
리액션도 크시고 목소리가 너무 크셔서....재밌었지만 기억 남는 분중 하나였다.


공연이 시작하면 아래처럼 관객들이 촛불을 붙이고 공연을 기다리게 된다.
차마 담지 못해서 아쉬울뿐......


사실 미리 공연을 보고 간게 아니었다면, 그저 큰 아레나에서 야외공연을 본것밖에 없을 것 같다.
하지만 한막 한막 무대 세트를 바꾸는 모습, 한낮의 뜨거움과 달리 서늘한 가운데 보게 될 오페라는 공연 그 이상의 감동을 주기에 충분하지 않나 생각된다.


유럽 배낭여행은 매우 바쁘고 피곤했다.
유레일패스에 맞춰서 어느정도 일정에 쫒겨야 하니까.... 꿈꾸던 유럽스런 유럽을 보긴 어려웠고 술과 기차, 숙소전쟁만 기억 날 수 밖에...




꿈꾸던 유럽의 운치있는 모습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 루트를 약간 돌려서 혹은 배낭여행을 준비중이라면, 피렌체나 베네치아를 가기전에 베로나를 살짝쿵 틀려보는 것을 어떨까?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웹서핑 포스팅에 이은 두번째 웹서핑 방법입니다.
외부프로그램인 오페라 미니를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스마트폰을 접해봤다면 친근할 이름 오페라입니다.
기본 오페라와 오페라미니가 2가지 모바일 브라우저가 있는데, 주제가 돋보이는 웹서핑이니까...
오페라 미니를 사용해보록 하겠습니다.

현재는 업데이트를 거듭해서 5버젼의 베타까지 공개되어 있습니다.

http://www.opera.com/mobile/ 에서 최신버젼을 다운받으실수 있으니 쉽게 설치가능하답니다.

설치하고 나면 다음처럼 오페라 로고가 눈에 들어옵니다.


잠시의 로딩을 거치면?


바로가기를 포함한 오페라링크가 뜹니다.
자주 가는 사이트를 쉽게 접속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페이지라고 할 수 있겟네요.


사이트 주소를 입력해봅니다. 이번에도 제 블로그....


깨알같이 전체화면으로 뜹니다. 글씨 볼 수가 없죠?
톡톡! 원하는 부분을 터치해주면?


다른 웹뷰어 프로그램과 다르게 텍스트를 액정크기에 맞춰 조절해서 화면을 스크롤을 최소화 시켜주는 편리한 기능이 있답니다.


설정 메뉴도 버튼이 큼직해서 사용하기 편합니다.


빠른 속도를 위해 저는 이미지품질을 최저로 낮춰두었는데요.
좀더 품질을 올리면 로딩속도가 느려지겠네요.


오페라 미니의 경우도 쇼 웹서핑과 마찬가지로 웹뷰어 형태의 프로그램입니다.
좀더 보기 쉬운 UI를 가지고 있지만 서버가 국내에 있지 않아서 로딩에 시간이 좀 걸린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따라서 미국 같이 외국에서 뷰어 접속시에는 속도차이가 꽤 크고 쾌적한 웹서핑을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선택은 자유~ 어떤 웹서핑 프로그램을 사용 하시겠어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