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고 싶은, 여행 가고 싶은 대표적 도시 하면 떠 오르는 마이애미
여행은 참으로 무덤덤하게 시작했다.

드림과 같은 동네 임에 반해, 전에 갔던 어떠한 여행과도 다르게
내가 준비한게 없었으니 이 미련한 여행에 몸을 싣었던게 아니었을까?

 애틀란타부터 마이애미까지 지도에서 보면 참 멀었다.
물론, 전 운전을 하지 않았기때문에 그러려니 했었죠.

생각해보면 트래픽잼 없이 달리기만 하면 약 12시간이면 도착하고
쉬는 시간, 밥먹는 시간을 포함하면 대략 15시간
운전자들의 피로도를 생각해서 중간에서 잠시 눈을 부친다고 하면 시간은 더더욱 늘어나죠.

문제는 시작부터 비틀비틀....
렌트한 자동차가 문제가 생겨서 렌트카업체에선 정비소까지 들렀다가
빼먹은 준비거리 좀 더 사고 느지막하게 출바랬더니

도로 곳곳에서 스믈스믈...
막히기 시작하네요.

 

 

결국 트래픽잼에 걸렸습니다.
발도 창에 올려놓고 지루함을 달래보지만 열심히 달려야만 할 것 같았습니다.

 밤늦게 까지 달리고 달려...


첫 도착한 마이애미의 이미지는...
무언가 미국적이지는 않았다고 할까요?
남미계열 쿠바사람들이 엄청 많고, TV또한 영어가 아니라 다른 나라 언어로...
해변이나 쇼핑센터 같은 몇몇 지역빼고는 도로에 걸어다니는 사람은 많이 안보이고
애틀란타만큼 위험한 것 만 같았습니다.

CSI 무대가 되는 곳인 것도 그만큼 위험한 동네이기 때문이겠지요.
편안하게 즐기는 관광도시다보다는 조금은 긴장을 앉고 다니는 마이애미....

하루종일 차속에서 버려서 인지 피곤이 앞서긴 했지만,
길 사이 마이애미 비치라는 표지판만 봐도 마구 설레어졌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애틀란타,
그 시내 중심가에는 볼거리 중 하나 인 월드 오브 코카콜라가 있다. 콜라, 환타, 사이다를 원없이 먹을 수 있고, 재미있게 놀다 갈 수 있는 그야말로 콜라 놀이터다.

가봐야지 벼루고 있었지만, 코앞에 사니까 시간날때 가면돼!란 생각으로 살다보니 미루다 미루다 떠나기 직전까지 건물만 구경했다지요.
학원에서 단체로 간다기에 다행히 코카콜라는 갔다왔는데, 건너편 건물인 CNN은 1층을 뻔질나게 다니다 내부는 구경 못하고 미국을 떠버린...바보랍니다.

우야둥둥 이번 편은 월드 오브 코카콜라~

입구에서 한 컷..아 다들 정말 보고 싶네...연락안한지 참 오래됬네; 페이스북이라도 해야겠네요





입장을 해서 쭉 따라 들어가면, 전세계 동일한 슬로건! 마시자~코카콜라!  다양한 언어의 마시자 코카콜라로 장식된 표시한 길이 나옵니다. 한쪽에 한글도 보이네요!
근데 요세도 저 한글 글자 쓰나요? 제 기억엔 초등학교때 봤던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아무튼 낯설어요 엄청!

길을 건너면 놀이공원 마냥 직원은 한 방으로 끌고 들어갑니다. 그러고선 자판기에서 안에서 벌어지는 재밌는 영상이 흘러 나옵니다.

 


각국의 콜라를 맛 볼 수 있는 Taste it!

코카콜라 클래식이나 다이어트, 제로 등은 동일하지만 일부 콜라는 대륙별, 나라별로 맛과 향을 달리하는 가봅니다. 저는 무엇보다 림카라는 인도산 라임맛 탄산수를 사랑합니다^
입맛에 딱 좋거든요. 탄산도 적고, 달달한데다 거북하지도 않고..

그외 다른 곳 콜라들은 그나마 먹을 만했는데, 아프리카는 정말 목넘기기 힘들정도로 였어요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뭐랄까? .... 욕나오네요;;
다시는 목에 들이대고 싶지 않아요! 이건 1박2일 복불복 벌칙으로써도 되겠어요

그나마 평범한 미국식 코카콜라들

이쪽이 아프리카 콜라들...상표가 좀 낯설죠?

컵은 무제한 준비 되어 있어요:)

콜라병과 코카콜라가 모티브된 다양한 장식들...
예뻐서 집어 오고 싶엇지만, 너무 비쌉니다.ㅠ.ㅠ

손에 코카콜라....

한자리 차지한 호돌이

병도 참 예쁘죠?

콜라를 열심히 먹다 마지막 나가는 길에 이곳에서 생산하는 미니어쳐 콜라는 선물...
직원들이 비닐봉지 하나씩 나눠주고 주워담으라고 합니다. 뭐 선물이니까 고이모셔서 한국까지 가져왔는데 집엔 안보일 뿐이고 다시 생각할수록 기분 나쁘네;
어딨는거지.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하는 동안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 외국인들과 배낭여행, 뉴욕 현대미술관 등 멋지고 기억남는 일도 많았지만, 나에게 있어 동성애자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뜨려준 일이 있다.
바로 애틀란타 프라이드 페스티벌이었다.
프라이드 페스티벌은 미국 전역에서 실시되는 일종의 동성애자들의 축제다. 게이와 레즈비언, 바이섹슈얼, 성전환자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준비한 다양성과 문화적 업적, 시민의 권리를 이슈로 펼쳐집니다. 참가했던 작년은 6월에 실시되었다. 난 페스티벌 부대행사중 10월에 실시하는 적십자 부스에서 마리톤 홍보와 접수를 맡았다.

부스에서 셔츠와 장신구를 입고 한컷!


Volunteer포럼을 통해 자원봉사 신청을 했고, 좋은 기회로 접하게된 봉사활동기회..
물론 TV에서 보던 펑키스럽고 요란한 의상의 사람들도 있었지만,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 모습이 대부분이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이성애자인 나도 그냥 행사를 즐기고 체험하며 거부감없이 들어올 수 있던 프라이드 페스티벌..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 그저 하나의 사람들이란 모습에 지금껏 갖고 있던 생각이 사라졌다.



이러한 동성애자 축제에 빠질수 없는..종교단체 혹은 반동성애자 사람들의 시위.
행사장 입구 반대편에서 이런 피캣을 들고 항의시위를 하고 있다. 입구쪽엔 행사측 사람들의 피켓....


다른 자원봉사보다 기억에 남는 이유는 많은 부분에 내 생각에 변화를 준 활동이기 때문이다. 물론, 그들을 다 이해할순 없지만, 단지 차별없이만 바라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많은 변화이기 때문이다.

'여행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 서부 여행 #1 샌프란시스코 도심  (17) 2009.07.30
프라이드 페스티벌 자원봉사  (3) 2009.04.26
델리 시내 구경  (3) 2009.03.21
인도의 첫 만남  (4) 2009.03.21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