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원'에 해당되는 글 2건

이동통신에서 스마트폰이 더이상 비주류가 아닌 주류로 올라서고 있습니다.
그 개화의 중심에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가 서있습니다.

얼마전까지만해도 스마트폰을 바라보는 시선은 스마트폰=작은PC란 생각이 우선이었던 것 같죠. 스마트폰은 개발자이거나 얼리어답터만 소유하는 그런 그런 아이템이었답니다.


스마트폰은 뭔가 많은 기능을 담고 있긴한데, 쓰기 복잡하고 물론, 일반 핸드폰에 비해서 몇배는 더 컸고 모양도 안이뻤거든요.



아이폰은

아이폰은 스마트폰이 충분히 쉽고 편리하게 쓸 수 있다는 걸 보여주면서 승승장구해오고 있습니다. 작은 화면에 터치만으로도 원하는 걸 쉽게 할 수 있고 놀라운 반응속도 하며....
무엇보다 빠르고 쉬운 스마트폰이란 각인을 사람들에게 심어주는데 일조했습니다.

그럼에도 1% 아쉽던 아이폰은...
Appstore가 생김으로서 사람들이 원하는 걸 적극적으로 만들고 시장을 키워준 파이가 형성되었지요.
적은 수수료 정책, 쉽고 친절한 개발자정책은 어플리케이션을 제대로 된 댓가를 받고 판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고 너도나도 아이폰 앱스토어로 들어왔답니다. 하루에 몇백만원을 수익으로 올리느니, 하는 이야기도 돌고, 뭔가 필요한 프로그램이 있으면 누군가는 만들어 앱스토어에서 판매하고 있으니, 아이폰만 있으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맘껏 즐길 수 있게 된것입니다.



안드로이드의 등장


구글은 오픈OS란 이름으로 라이센스 비용없이 누구나사용할수 있는 스마트폰을 지향했습니다.
하드웨어를 엄격히 통제한 아이폰이나 MS의 스마트폰은 응용프로그램에서만 개방되었던것도 큰 차이입니다.
안드로이드는 최소한의 규격만 지켜지면 무료로 공급되므로 최소한도의 호환성과 구글 서비스의 탑재여부 정도만 지켜지면 판매 할수있습니다. 이는 스마트폰은 원하지만 OS개발 능력이 부족한 제조사들에게 좋은 선택일 뿐 아니라 개발자들이 많은 부분의 접근이 허용되므로 개발에도 용이합니다.특성상 가격하락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최소한의 가이드

드디어 안드로이드의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왠만한 메이저급 제조사는 모두 안드로이드 도입을 시작했고, 시장의 파이도 아이폰 성장세와는 또 다르게 엄청난 속도로 커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급격한 성장이 가져옵니다. 
안드로이드는 1년도 안되는 1.5에서 2.1까지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판매되고 있는 안드로이드의 버젼도 이에 따라 여러개의 버젼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판매되는 안드로이드폰의 성능도 화면크기도 각각 다르고, CPU종류나 메모리크기 등 단만기 성능마저도 천차만별입니다.

삼성의 경우는 2.1로의 업데이트가 예정..그러나 대다수는..



많은 부분이 오픈된만큼 개발을 시도하긴 좋으나 앱스토어에 판매되려면 이건 뭐 사양 죄다 프로그램마다 다르게 됩니다.


모토로이지만 마켓상에서 다운 받은 어떤 어플은 실행할수 없고, 에러가 나는 건 포괄적인 가이드탓이 아닐까합니다.
오픈 OS라고 하지만, 윈도우처럼 버젼업이 되었다고 OS를 인터넷에서 구해서 바로 폰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버젼이 수시로 바뀐다면 그건 결국 사용자들의 혼란만 가져오게 되는 것입니다. 

현재 iPhone이 전체 스마트폰 마켓의 99.6%를 장악하고 있는 또다른 이유가 될 것 같습니다.
아이폰은 버젼을 1개만 존재합니다. 구버젼의 OS는 최신버젼으로 업데이트를 무조건 유도하고 있습니다. 앱스토어의 프로그램도 이 버젼에 맞춰 제작되도록 유도되고 있으며 통제합니다 하드웨어 성능도 해상도나 CPU,메모리 등을 여러 고민이 사라지죠.

안드로이드 마켓이 좀 더 타이트한 가이드가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국내산 최초 안드로이드폰은
바로 LG전자가 국내 최초로 내놓은 안드로이드폰 " 안드로1" 입니다.
한데, 현재 반응은 그다지 뜨겁지 않습니다.
단지, 반응을 살펴보면 
"안드로이드 구버젼이 탑재된 꽁짜폰이다"
로 압축되는 것만 같습니다.

사실 외면적으로 보았을때 스마트폰사용자라면 기다렸던 쿼티자판에, 전혀 칼질되지 않은 해외와 100%동일한 성능과 기능으로 출시된 제품입니다.

급하게 최대한 빨리 나오는 바람에 수정을 전혀 못가했다란 말이 돌긴하지만, 맞다 아니다를 이야기해줄 누군가도 없구요.
 

- 특징 :  쿼티 키패드 탑재
- 디스플레이 :  3인치 HVGA(320 x 480) 터치 스크린
- 카메라 : 500만 화소(LED Flash 지원)
- 저장장치 : 내장 2GB RAM, 4GB NAND / 외장 microSD (최대 32GB)
- 크기 :  109 x 54.5 x 15.9mm                            
- 색상 : 블랙, 화이트
- 배터리 : 1,500mAh
- 운영체제 : Android 1.5
- 기타 : Wi-Fi, GPS, 블루투스 2.0, FM라디오, 3.5mm 이어폰잭 등

로 되어 있습니다.  사양도 그닥 떨어지지 않지만 출시전부터 꽁짜 스마트폰이다란 보도가 쭉 되왔기때문에 시작부터 그런 이미지를 앉고 출발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시장에 풀린 가격도 아이요금제만 사용하면 무료로 만질수 있을 정도입니다.

가장 뭇매를 맞고 있는 부분은 OS가 1.5(1.6으로 업그레이드 예정)이라는 점입니다.
기기 성능상 업그레이드가 불가하다라고 제작사에서 밝힌만큼 불만을 표현할 이유가 없습니다. 더 나은 기종이 필요하면 다른 기기를 사면 되고...


한데 현재 안드로이드마켓에 대부분 판매되는 앱들이 1.5, 1.6에 맞춰서 있는 만큼 현재에선 1.5가 크게 뒤떨어지거나 후진 버젼이 아닙니다. 오히려 무리하게 버젼을 올려서 버벅이거나 다운되어 원성을 사는 것보다 나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후 나올 최신앱 역시 기본적인 하위호환성을 유지하는 안드로이드이므로 대부분 이식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안드로원....꽁짜폰의 성은을 입다.

안드로원은 첫이미지를 꽁짜폰이란 이름을 얻었습니다. 그 의미는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누구나 갖을수 있는 그런 안드로이드폰이다라는 점이겠습니다.
무엇보다 SKT와 모톨롤라에서 먼저 선보였던 안드로이드T광고를 통해 선점한 이미지를 희석시키는데 주효한 역할을 했습니다.
안드로원으로 SKT,KT상관없이 모두에게 열려있는 안드로이드임을 알리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꽁짜폰에 대한 나쁜 인식들로 단순히 제품에 대한 기대나 성능 판단없이 0점폰이란 점수를 줘버린다면 안드로원은 너무 섭섭해보입니다.
안로이드 맛을 보거나 혹은 개발을 하는 사람이라면 안드로원은 출시 자체가 최적의 대안이된 셈입니다.


어째뜬 안드로원이 판매가 시작됬습니다.
국내판을 위한 모델이기전에 과도기모델로서 얼마나 사랑을 받게 될지 궁금해집니다.
그 꽁짜폰! 한번 만져보고 결정하자구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