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 해당되는 글 3건

오늘 TV에서 자전거가 잘 깔린 도시라면서 포틀랜드가 나왔다.
안그래도 이 아름답고 깨끗하고 친절한 도시를 기억속에 뒤로 하고 싶어 안달인 가운데, 계속 나온다니 어찌할 도리가 없다

컴퓨터를 키고 부비작 거리다, 토요시장을 찍었던 사진들을 올려볼까 한다.
사실, 토요시장은 포틀랜드 도착해서부터 여러번 사진을 찍으려 시도했었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찍기만 하면 메모리카드가 포멧된다던지, 에러가 난다던지 제대로 남긴 사진이 없다


완전소중 러블리한 도시! 포틀랜드!!

여행으로 하자면, 뉴욕이나 LA같이 화려함은 없지만 작고 아기자기함이 있어 편안함을 주는 도시...특히 포틀랜드의 명물이라고 까지 불리우는 이 ‘포틀랜드 토요 시장(Portland Saturday Market)’.

정말 포틀랜드에 왔구나 하는 느낌을 줄만한 곳이다.


오늘 올리는 포스팅들도 떠나기 직전에 작정하고 가서 찍었던 사진인듯...

다운타운에서 약간 벗어나 차이나타운 근처에 열리는 일종의 지역 시장.
트램으로도 역이 있어 쉽게 갈수있고 걸어가도 워낙 북적거려서 금방 눈에 띄는 이곳.


트램도 좋지만, 가끔씩 다니는 관광용 트롤리를 타고 다니는 것도 또다른 재미..

이것이 트롤리

트롤리는 역시 관광객들 차지...


먹을 거리도 많고 풍물가나 음악가, 묘기부리는 사람들, 관광객에 상인까지 어우러져서 하염없이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다.

써커스 하는 아저씨....역시 아이들사이에 둘러쌓여있다.


악기 연주하는 자매


빠질수 없는 관광객과 상인들

인색하지도 않고 웃음지며 구경할수 있어 기쁜 이곳..
요세 풍물시장을 가도 No Picture마크 붙어있고 건드리지도 못하게 해서 가게 같아졌으니까


이 토요시장을 가장 유명하게 만든건...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만들어 파는 각종 독특한 예술품들이 매우 많다는 것이다.
할로윈즈음 해서 갔을때는 다양한 할로윈소픔도 많았고, 뭐 수시로 많은 건 비누나 아로마, 철사로 만든 인형 등이고 계절별로 약간씩 소품도 다양하다.

지나가면서 말붙이면 말동부도 잘 해주고, 재밌다.

하도 많이 봐서 나를 알아버린 나염아저씨


좀 비싸서 사먹을순 없었지만, 예쁜 머핀들..


이제 겨울이 되면 잠시 토요마켓이 쉬겠지만 (추워서 밖에서 마켓을 열기 좀 어렵잖아요) 계속해서 북적이는 모습 계속 되겠지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바르셀로나에 대한 기억은 어느 도시보다 밝았던것 같다. 깨끗하고 재미있는 건물들이 많은 도시이자, 작고 큰 시장과 소소한 볼거리가 많아 재미있었다.

다른 어느 지역에 비해 저렴한 물가때문에 초반이라 백화점에서 살까 말까를 반복했는데,
도시를 옮길수록 비싸지는 게다. 헉....맘에 들었다면 사고 봐야 후회 안한다. 어찌나 꼬시는지 안사고는 못배길 미사여구를 다 붙여서 눈돌아가게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옳다쿠나 하고 샀어야해.....;

람블라스 거리에 가면 볼거리가 참많다...
동상이나 조각상인줄 알고 사진찍고 있으면 가차없이 알아들을수 있는욕이 머리로 쏟아진다..
그리고 돈내놓라고 소리지른다...;물론 나만을 상대하는게 아니니까 금방 포기하고 말지만 유쾌하진않다.
욕먹는 게 다 그런것 처럼....

<나에게 욕을 뿜은 그 조각상사람>

휘집다보면 나오는 청과물시장...! 빨갛고 노란 예쁜 과일들이 사고 싶어서 결국 한번 둘러보는데, 나올땐 왜이리 짐이 많은지 모르겠다. 이놈의 식탐은 잠재울수 없나보다-_-
물론 가격도 싼편이고 맛있다+ㅂ+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런던에서의 여행은 뮤지컬관람을 했기때문에 그외에는 아주 갈망하는 대상은 없었다. 가이드북에 나온 몇몇을 직전 만져보고 바라보는 것으로도 만족 스러웠다. 그렇다고 영국이 아니면 볼 수 없을 여럿은 보고 가야 할것 같아서 움직여봤다.

영국하면 생각나는 빨란 복장에 검은 모자로 단정된 근위대들, 무척이나 친근하다. 어릴때부터 만화를 보면 나오던 호두까기인형이랄지 스카치캔디 포장에서 봐온 그 모습 그대로의 버킹엄 근위대 교대식. 한데 시간을 매번 못맞춰댔다. 결국 버킹엄만 멀찌감치 바라봤고, 볼필요없다고들 하는 사람들 소감만 신나게 들었다.
그러나, 엇비슷한걸 볼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 물론 입장료도 필요했고 약간이나마 더 자세히 들여다볼수 있으니 어쩌면 더 나을수도 있을것 같다. 런던아이 다리쪽으로 가보면 선착장들이 보이는데 거기서 배를 타서 타워브릿지 앞까지 가면 타워브릿지 근처에 런턴성이 있다. 딱히 저렴하거나 필수 코스는 아니지만, 생긴 자태와 꽤 큼지막한 성주변을 둘러보고는 선듯 들어가보고 싶어 진다. 잘 정돈 되어 있는 런던 성 그대로와 어디로든 직접 들어가서 볼수있게 관리하고 있어서 더더욱이  좋은 곳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던성에가면 시간맞춰 근위대들이 시간마다 교대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더 자세히 들을수 있는 가이드도 해준다.  응근슬쩍 귀귀울여도 빠른속도의 영어로 불라불라는 들을게 못된다는 결론으로 치닫게 됬다. 어째뜬 아기자기한 성 이곳 저곳을 돌다 보면 어느새 이것들이 눈에 사로 잡힌다^^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장을 개조하여 만든 테이트모던이 있다. 공장을 개조해서 그런지 넓고 재밌는 공간도 많은데다 가는길 가는길 곳곳이 안내하는 표지판들이 센스넘치게 자리해 기대가 더 부풀었다.
이때는 프라다 칼로 기획전 중이었는데 사실 영화로 잠시 본게 전부였다.
소아마비에 어릴때 큰 교통사고 공산주의자에 레즈비언, 평생 바람피는 여자, 그리고 어딘가 음산한 그녀의 그림들.....단지 미술관 중심에서 이리저리 생각해보고 쉴수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

엄청난 규모의 대영박물관, 무엇보다 압도하는 규모, 그런데 한글을 발견하긴 어렵다. 일본어는 어디든지 있는데, 당연히 오디오 서비스도 한글안된다. 층별 안내도도 영어인데..너무 많이 바란건가? 그 거대한 박물관에 한국관은 일본관의 반도 안되는 크기로 존재하고 있다.
일본은 저렇게 큰데 우리나라는 왜?? 어디선가 주워들은게 있지 않나, 옛날에 노략질할테 영국이 수집한 유물들이라고 말이다. 그렇다면 일본에선 더 많이 가져간건가? 일본은 일본관을 만들때 국가적으로 지원을 해주고 알릴만한 유물도 가져다주면서 키웠다고 한다. 반면에 우리는 잃어버렸다고 말하기 바쁘지 알리는데는 소홀해 보였다. 영국에 주는게 아니라 빌려주는 형태라도 좀더 알리는데 기여했어야 하지 않나 싶다.
 더욱 아햏햏 스럽게 만든건 한국관 입구에 우리나라돈으로 가득차 있던 기부함이다. 우리나라 얘들이 기부함에 이렇게 많이 할일이 없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중앙국립박물관 기부함을 들여다 보고만 싶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은 각종 시장이나 마켓에 볼거리가 많다고 들어왔다. 고로 강을 따라 걸어가면서 탐색중에 리버풀이라고 적힌 버스가 보였다. 리버풀 어딘가에 시장이 있다고 가이드북을 본거 같은데 가물거린다. 어째뜬 한번 가볼까나 하는 심정으로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도 어딘지도 모르는 버스를 타고 그곳으로 갔다.
 그곳은 리버풀 스피탈필드 마켓이란 곳인데 일요일엔 논댄다. 더군다나 오늘은 일요일이고, 하여간 오긴왔으니 사진이라 남길겸 들어가봤으나, 정말 전부 쉬는거야? 전~~부 쉬는거야? 열어논 가게가 거의 없다. 우리나라 시장 놀듯이 두꺼운 텐트 비닐로 다 덮어놓고,  캔디바만 덩그러니 열려있는 것이 었다. 결국 기념이다 싶어 먹지도 않는 머쉬멜로우만 잔뜩 사오고 말았다. 하는것 마다 왜이러니.....;;

(사진)
(사진)

'여행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국에서 파리로 넘어가는 각종 수단, 나는 유로스타  (18) 2008.02.18
런던을 누비면서  (12) 2008.02.14
런던에서 만난 오페라의 유령  (14) 2008.02.13
런던에 도착~!  (11) 2008.02.12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