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TV에서 자전거가 잘 깔린 도시라면서 포틀랜드가 나왔다.
안그래도 이 아름답고 깨끗하고 친절한 도시를 기억속에 뒤로 하고 싶어 안달인 가운데, 계속 나온다니 어찌할 도리가 없다

컴퓨터를 키고 부비작 거리다, 토요시장을 찍었던 사진들을 올려볼까 한다.
사실, 토요시장은 포틀랜드 도착해서부터 여러번 사진을 찍으려 시도했었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찍기만 하면 메모리카드가 포멧된다던지, 에러가 난다던지 제대로 남긴 사진이 없다


완전소중 러블리한 도시! 포틀랜드!!

여행으로 하자면, 뉴욕이나 LA같이 화려함은 없지만 작고 아기자기함이 있어 편안함을 주는 도시...특히 포틀랜드의 명물이라고 까지 불리우는 이 ‘포틀랜드 토요 시장(Portland Saturday Market)’.

정말 포틀랜드에 왔구나 하는 느낌을 줄만한 곳이다.


오늘 올리는 포스팅들도 떠나기 직전에 작정하고 가서 찍었던 사진인듯...

다운타운에서 약간 벗어나 차이나타운 근처에 열리는 일종의 지역 시장.
트램으로도 역이 있어 쉽게 갈수있고 걸어가도 워낙 북적거려서 금방 눈에 띄는 이곳.


트램도 좋지만, 가끔씩 다니는 관광용 트롤리를 타고 다니는 것도 또다른 재미..

이것이 트롤리

트롤리는 역시 관광객들 차지...


먹을 거리도 많고 풍물가나 음악가, 묘기부리는 사람들, 관광객에 상인까지 어우러져서 하염없이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다.

써커스 하는 아저씨....역시 아이들사이에 둘러쌓여있다.


악기 연주하는 자매


빠질수 없는 관광객과 상인들

인색하지도 않고 웃음지며 구경할수 있어 기쁜 이곳..
요세 풍물시장을 가도 No Picture마크 붙어있고 건드리지도 못하게 해서 가게 같아졌으니까


이 토요시장을 가장 유명하게 만든건...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만들어 파는 각종 독특한 예술품들이 매우 많다는 것이다.
할로윈즈음 해서 갔을때는 다양한 할로윈소픔도 많았고, 뭐 수시로 많은 건 비누나 아로마, 철사로 만든 인형 등이고 계절별로 약간씩 소품도 다양하다.

지나가면서 말붙이면 말동부도 잘 해주고, 재밌다.

하도 많이 봐서 나를 알아버린 나염아저씨


좀 비싸서 사먹을순 없었지만, 예쁜 머핀들..


이제 겨울이 되면 잠시 토요마켓이 쉬겠지만 (추워서 밖에서 마켓을 열기 좀 어렵잖아요) 계속해서 북적이는 모습 계속 되겠지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Thanksgiving day! and Macy's!




추수감사절이면 빠질수없는 이벤트가 되어버린 메이시스 퍼레이드!
1924년 시작되었고, 풍선이 도입된 것은 1927년부터 라고 하네요
최초의 풍선은 마법고양이 펠렉스의 캐릭터였고 장난감 병정, 코끼리와 함께였다.
처음 풍선은 헬륨 대신 공기로 채워 운반하였다고 합니다.


풍선들은 그 시대의 가장 인기있는 캐릭터들을 대변해왔습니다.
미키마우스, 키티,슈퍼맨, 피카츄등 다양한 캐릭터들이 선보였는데, 작년엔 디즈니 만화 캐릭터인 볼트였고 올해는 누구일까요?

올해는 필스베리, 도보이, 세일러 미키와 스파이더 맨 등 새로운 캐릭터가 대거 대기중이랍니다. 경쟁방송사인 FOX의 간판쇼인 glee 캐스팅멤버들도 참여하기로 했다고 하구요.




작지만 큰 지역 퍼레이드

가장 유명한건 뭐니뭐니해도 맨하탄 메이시스의 퍼레이드이고 NBC를 통해 생중계까지 해주지만 실제로 보는 것만큼 멋진것은 없지 않을까요?
대도시만큼 스펙타클한 맛은 없지만 소도시만의 아기자기한 퍼레이드도 재미있거든요.
제가 있던 포틀랜드의 메이시스 퍼레이드입니다.

포틀랜드의 작은 시내를 한바퀴도는 루트로 짜진 포틀랜드 퍼레이드!
유명배우는 출연하지 않지만, 동네 아이들이 직접 옷을 입고, 연주하며 등장합니다.

귀엽죠?

Venonia School band라네요^^

구세군다운 퍼레이드.....저 빨간기부통!

물론 작지만, 메이시스 스러운 캐릭터들도 등장합니다.

추운지 무릎담요를 돌돌감은 애들모습도 보입니다.

초콜릿도 나눠주고....

앙증맞은 공룡들도 지나갑니다.

포틀랜드에서 공연중인 호두까기인형 공연팀도 퍼레이드에 등장합니다.

이것은 라마?

삐에로가 준 머시멜로사탕 get

오레곤주 신문사 오레고니안의 퍼레이드

신문 물고 있는 개~ 귀엽네요

미키마우스도 빠질수 없죠..


올해도 즐거운 추수감사절 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마지막 종착지 LA 를 향해 달리는 우리의 벤....
이제 시간상으로 하루 남짓 남은 우리 모두가 함께 했던 즐거웠던 시간이다.

그랜드캐년에서 LA까지 신나게 달려가는 밴.....오늘밤은 하바수 호수근처에 묶기로 했다.

(c)naver


사실 사진을 찾기 전까지 하바수 호수가 이런 모습인줄 몰랐다. 이미 도착했을땐 해가 다 진 저녁시간대였으니 말이다.
아름다운 곳이구나 (-_-)

너무 늦게 도착해버려 다~ 귀찮아졌다. 더욱이 호수 앞에 아무도 쓰지 않길래 자리도 너무나 나이스한 행운까지..
마지막 밤이고 오늘밤은 텐트없이 그냥 누워서 자기로 합의했다.
일단 귀찮은 한단계가 걷히니까 마냥 콜~~~!! 대충 정리해놓고 호숫가로 물질을 하러나가버렸다. 이번 여행에서 느낀건 정말 외국애들! 수영 정말 좋아하는 구나 하는 점...물만 보면 그냥 뛰어들어버린다.

물론 술병 하나 들고......

이곳도 어째뜬 애리조나에 속해있으니, 사막은 사막인것 같다. 하늘에 수없이 쏟아지는 별들...마지막밤은 모두가 누워서 늦게 까지 아쉬움을 이야기 하고 있었다.

다음 날...


그랬다.
사막 한가운데서 천막없이 자버린 자들의 최후는...


나무 하나 없는 호수 앞 공터... 일어났을땐 해는 이미 떠올랐고 우리를 따뜻하게 비춰주고 있었다.
온몸이 따갑다못해 아프고, 땀으로 샤워는 했고.....
그냥 태양빛으로 직화구이가 되어가고 있었다. 서양애들은 검게 타지 않고 뻘겋게 달아 오르고, 동양애들은 알다시피 검게 다시한번 초췌해졌다.

정말 웃음밖에 안나오는 마지막이었다.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