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단기여행을 하려면 고속도로를 타면 되겠지만, 미국이라면 펼쳐진 사막속 뻗은 길을 달려보는 것도
또다른 미국여행의 맛이지요. 그 맛에 속하는 도로 중 하나가 Route 66입니다.
멋진 네버다 사막 사이에 쭉 뻗은 도로를 달리다보면 멋진 광경에 셔터가 절로 눌러집니다.



근데 Route 66을 어디선가 들어봤는데? 어딜까?
고속도로가 생기면서 지도에서 조차 사라져버린 Route 66. 오래되고 바보같고 사랑스런 캐릭터들이 추억을 머금으며 살아가는 도로변 여러상점들과 잘나가는 레이싱카 맥퀸이 이곳에 다다르면서 벌어진 크고 작은 사건 속에서 추억을 되세겨봤던 이 애니메이션의 모티브가 된 도로이다.

따라서 국도변엔 애니매이션과 관계된 캐릭터 상품을 팔고 꾸며논 곳들이 제법 많았다.
그랜드캐년으로 이동하면서, 라스베가스로 들어가면서 거친 Route 66속 이미지들을 되세겨봤다.
(혹시 정확한 지명 알고 계시는 분은 코멘트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캐릭터를 모티브로 만들었음직한 아래 자동차들....
 


이건 흡사 웨딩자동차인가요?? 조금 벗겨졌지만 예쁘게 꽃단장한 자동차도 있습니다.


식당에 걸려있는 깡통인형도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것 같죠^^


가게마다 선명한 Route 66마크들..... 보이시나요?ㅎ








추억이 깃든 다양한 사진과 광고지들......마치 인사동 토토의 장난감가게 같은 느낌입니다.



네바다에 속한 또다른 Route 66에 속한 마을입니다. 여길 들렸을때 기억은 하나.
사막중에 사막이어서 너무 더워서 걸어가기 조차 싫었던 기억이 납니다. 불쌍한 표정으로 당근을 받아먹던 당나귀들이 여기저기 돌아다녀서, 멍하니 처다보고 있으면 엉덩이를 킁킁대기도 한답니다. 가게에서 구경하고 있으면 불쑥 튀어나오기도 하구요.









계속해서 그랜드캐년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이동하는 밴에서 Before After를 찾아보니 참으로 처절합니다.
초반엔 저렇게 샤방샤방한 넘들이 중반으로 갈수록 얼굴은 검붉어지고 초췌해지고 있습니다.

요세미티 가는 중의 밴모습


그랜드캐년 가는 밴안의 모습


고고씽 그랜드캐년+ㅂ+
미국, 특히 서부여행을 한다면 66번국도를 따라 여행을 하는 것도 육체적으론 좀 힘들지만, 매력적인 여행이 아닐런지....
물론 쉽사리 초췌해지는 건 애교로~삼구요^^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호텔 부킹을 2일밖에 하지 않은게 떠올랐다. 날짜를 잘못 세어서 하루가 비어버렸다.
당장 버틸 호텔이 필요해서 아침부터 돌아더녀야할 판이었다. 지금 묵는 곳이 후져서 하루정도는 뭉갤 수
있겠지 했는데, 내일부터는 Full이라고 방 빼줘야 한다는 것이다.

저가호텔들이나 호스텔은 당장 방이 없었고, 떠돌아야할 판에 한 호스텔 직원이 딜을 걸어왔다.
자기가 묵는 방을 하루 빌려줄테니까 자전거값이랑 해서 50불 달라고 한다.
뭐 어짜피 잠은 밤 늦게 와서 잠시 눈 부치는 정도고 짐만 둘수 있으면 되니까 상관없고 당장 그만한 방조차
없으니까 선택여지가 없었다.

보여준 방은 Direct TV가 완비된 1인용 DVD룸 같은 느낌? 3평 남짓...

문 뒤에 끼워져 있는 원밀리언짜리 지폐... 잘 숨겨뒀던데 기념사진만 찍어주고 다시 넣어놨다.
저거 진짜 돈일까???


어째뜬 자전거가 생겼으니 날개가 달린 것만 같았다. 안그래도 골목이 많은 동네라 자전거나 오토바이있으면
참 편하겠다 싶었는데 딱이었다.

자전거를 따라 도로를 가다보니, 어느순간 부터 낯익은 큰 무지개 깃발이 눈에 들어왔다.
동성애자를 위한 축복받은 도시라 불리우는 SF! 따라서 프라이드 페스티벌 규모도 손꼽힐정도라고 한다.
간접적으로나마 애틀란타에서 겪어본 프라이드 페스티벌이 있던지라 가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2009/04/26 - 프라이드 페스티벌 자원봉사


카스트로 구역 여기저기 무지개 깃발이 휘날렸다. 가게는 물론 일반 주택 창문가에도 무지개 깃발들이...
무엇보다 사람구경이 구경중에 제일 재미있죠.. 레즈비언은 눈에 잘 안뛰었고 팔짱끼거나 예쁜 레스토랑에서
브런치를 먹고 있는 남남커플이 정말 많았습니다. 쓰다듬거나 손을 잡는건 여기저기 보여서 깜딱 놀랐습니다.
그래도 대표 도시인만큼 한번쯤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상점에 파는 옷이나 악세사리도 정말 예쁘거든요.
조금 비싸지만...


역시나 조금 걸어가다 보면 언덕이다.....OTL



골든게이트 브릿지, 즉 금문교
샌프란시스코 명물이라 불릴정도 제일 유명한 다리다.
아무 생각 없이 버스타고 금문교 앞에서 내려서 반대편 건너갔다와야지 했다가 돌아올때는 헉헉거리고 체력이
바닥나 힘이 쫙 빠져버렸다는...

그래서 금문교를 섭렵하기 위해서는 시간, 돈, 체력 삼박자 조화를 이뤄야만 가능한 이야기라 한다네요.
어째뜬 I did it이거든요....

금문교 위에서 보는 알카트라즈나 야경은 정말 멋지답니다. 석양을 보려고  Vista Point까지 가서 기다렸는데,
구름에 가려서 그냥 어두어져 버렸습니다. 아쉽게도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고대하던 서부여행 시작!
샌프란시스코는 무엇보다 세계에서 가장 로맨틱한 여행지 BEST 10안에도 드는 멋진 도시라는 것!


샌프란시스코 베이와 태평양 사이의 46.6 평방마일의 경사진 곳에 자리잡고 있는 비교적 작은 도시이지만
다채로왔던 과거의 흔적 위로 현대적인 건물의 빌딩,상점과 조화를 이루는 멋진 도시! 그래서 샌프란시스코에는 역사가 깊은 건물들을 많이 볼 수 있고 샌프란시스코는 미국을 방문한 사람들이 빼놓지 않고 들르는 관광지

다만, 나는 싼 비행기표를 찾느라 Cheapticket에서 구입한 환승티켓으로 유타까지 거쳐서 도착하느라 이미 온몸은 녹초상태였다는 것. 거기다 거대한 이삿가방 두뭉치와 캠핑여행에 막연한 기대까지....

여기까지가 나의 샌프란시스코의 첫 이미지였다.



뭐 그래도...
애틀란타보다 훨씬 밝은 도시 분위기에 부랑자들도 선해보이고, 밤에 돌아 다녀도 무섭지 않아서 그것만으로도 Cooool 하기만 했다.

숙소는 호스텔은 이미 Full상태라 인터넷으로 검색해서 최저가 호텔! 이름도 잊혀버린 유니언스퀘어 근처의 한 호텔. 방크기는 그럭저럭이었는데, 호텔전체가 요상한 카레냄새로 휩쌓여있는 곳.


여행자의 동반자 뮤니패스!
1Day 패스를 구입하면 하루동안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탈수 있으므로, 여행자에겐 반드시 필요한 티켓 중 하나이다.
1일권,3일권,7일권으로 나눠 있으므로 일정에 맞게 구입하는 것도 요령!
구입해서 사용하는 달과 날짜를 스크래치로 긁어내서 사용하면 된다.

샌프란시스코엔 다양한 교통수단이 있으므로 이동하면서 하나하나 여러가지를 접해보는 것도 재밌는 경험이 된다.

특히나 샌프란시스코의 유명한 관광코스 케이블카!


케이블카 정류장마다 사람들이 가득하고, 앞에서 사진찍는 인파도 대단이 많다. 나역시..ㅎ


언덕이 많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도시 중심가는 물론 해변가까지 노선은 제법 넓게 퍼져있다. 언덕이 제법 가파르기때문에 케이블카는 편안한 여행에 도움을 준다. 굴곡진 언덕이 보이는지??
걸어가려면....ggg -_ㅠ


아래 스트리트카는 관광용으로 운영중인 구형 스트리트카...내부는 깔끔하게 잘 되어있다.



여러 항구가 있어서 어딜가든 바닷바람을 느낄수 있는 샌프란시스코!
날씨도 너무 좋았다.


손으로 그린 후터스 간판....;;;

지금보니까 왜 이렇게 사진이 듬성듬성인지 원......피셔맨워프 사진은 몇장없고 둘째날은 통채로 날아가 버렸고 가슴이 아프다.ㅠ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해외여행지 아메리카 북아메리카 | 샌프란시스코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