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테이프나 CD를 사기위해서 음반가게에서 몇일 전부터 예약금을 내서 구입했던게 불과 5년안팎의 일인데요, 요세는 그때처럼 음반일을 기다리지도 않고 컴퓨터로 한곡에 500원정도에 원하는 곡만 클릭만으로 쉽게 다운로드 할 수 있으니까요.


매호 잡지를 모으는 낙에 쌓아나갔던 잡지도 발빠르게 돌아가는 IT트랜드 앞에서는 맥을 출수가 없는 것 같아요. 더욱이 아이패드가 나타나고 그외 전자책기계들이 등장하면서 더 쉽게 소비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e북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모으는 재미는 사라졌지만, 더 쉽고 액티브하게 잡지를 읽는 방법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특히 잡지읽기 딱 좋은 아이패드에 맞는 한국판 매거진 앱이 등장했습니다. 이름하야 더 매거진!

큰 액정에 최적화 되어 있고, 단순히 종이책을 스캐닝한 수준을 넘어서 동영상, 소리, 이미지등에 반응하게 되어 있습니다. 더군다나 일부페이지만 보여주는게 아니고 무료!

한번 살펴볼까요?
먼저 다운로드 주소는 http://itunes.apple.com/kr/app/id395191238?mt=8

이번주에 업데이트를 통해 오프라인상태에서도 볼 수 있도록 아이패드상에 저장하는 기능이 추가 되었고 기존 3종 매거진 이외 MBC매거진이 추가되었습니다.


잡지를 선택하면 과월호를 선택하여 볼 수 있습니다.
현재는 9월부터 볼 수 있습니다.



가로형 세로형으로 돌려볼 수 있습니다.
컨텐츠에 따라서 크기에 맞춰보면 좋을듯합니다. 작은 글씨는 제스쳐로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단순하지만 제스쳐로 페이지를 이동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학습 필요없이 금방 사용할 수 있겠습니다.

 



더 매거진의 잡지들은 일반 사진처럼 보이는 컷들에 일부 컨텐츠는 다음처럼 아이콘이 레이어되어 있는데, 선택하면 부가컨텐츠를 볼 수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스냅샷을 누르면 영상이 나올 수 있고 앨범을 누르면 샘플링이 나옵니다. 더 매거진은 컨텐츠 유형에 따라 멀티미디어 자료를 보여주기때문에 더 재밌는 잡지가 되겠네요.


동영상을 통해 더 자세한 사용을 살펴볼까요?



물론,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아이패드의 가독성입니다. 작은 글씨는 읽기 어려워 확대를 해야합니다. 더 매거진은 멀티미디어 컨텐츠의 활용이 무기입니다. 하지만 더 매거진을 며칠 사용하면서 지하철에서 잡지보듯 보는데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제대로된 아이패드 경험을 했다 할 수 있을까요? 해상도 나 몇몇 문제를 보완한다면 아이패드가 정발하는 다음달이면 정말 완소앱이 되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아이패드를 만난지 딱 이틀째입니다.
발빠르게 움직이신 분들인 2주차를 넘기신 분들도 많은데, 어쩌다보니 제손에도 아이패드가 있네요.
이미 올렸던 동생님이 개봉하신 개봉기는 대체해야겠죠?

케이스와 아이패드 개봉기입니다. 마침내 iPad 구입! 뉴욕 현지특파원의 개봉기입니다.

첫느낌은 뭐랄까? 엄청 클것 같았는데, 의외로 아담하다였습니다.
아이패드를 보여준 친구들 역시 첫 느낌은 생각보다 작내였거든요. 물론 아이폰보다야 크지만 언론이나 상상에 맡겨온 아이패드는 15인치 노트북 모니터 크기였다고나 할까요?


실제로는 넷북 모니터 사이즈 정도 될것 같네요. 물론 무게는 넷북과 비교할수 없지요.
670그램으로 일반적인 교양서적 정도의 무게입니다.

처음 받았을때 기분 좋았던 점은 밝고 큰 액정이었습니다.
아이폰의 확대버젼으로 치부하기엔 아이패드에게 미안할 정도이고, 일단 밝고 해상도도 높아서 도트가 눈에 잘 보이지 않습니다.

아이패드 역시 인코딩을 해야되서 불편함은 있지만 720p의 HD동영상도 무리없이 재생합니다. 아이튠 스토어에서 받았던 Planet Earth 1편의 HD동영상을 재생해보면...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아이폰에서 극대화 되던 트위터 클라이언트 역시 시원시원한 화면에서 쉽게 쉽게 볼 수 있어서 인지 아이폰으로 손이 안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트윗친구들한테는 욕을 먹지요..
-_- 그냥 아이폰으로 하면 안되겠냐고;;;;....영어 그만 xxxx하라고...;;ㅎ

그래도 어쩝니까? 손에 가는건 이것인걸요..



넓은 키패드에 조금 익숙해져버리고 나면 아이폰은 장난감 같은 기분이 듭니다.


파워포인트나 keynote도 미려하게 편집할수 있고, PT도 가능합니다.


그리고 기존 전자책들과 차별화되는 컬러액정의 컨텐츠들...
잔상없이 빠르고 보기 편하고. PDF로 된 큰 레퍼렌스를 읽는 것은 물론이고
정말 잡지를 읽고 싶게 만들어주는 것만 같아요.

네셔널지오그래픽을 지르고 있는 제모습입니다...;


게임을 빼먹을수 없겠죠?
중력기반으로 하는 레이싱게임인데 더 편리합니다. 역동적이구요...
좀 더 잘 몰두 할수 있다구요:)


근데, 한글 입력이 안되는것 생각보다 큰 불편이군요.
1세대 아이폰을 썼을땐 미국에서 있었으니, 당연히 영어로 써야한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아니니까요. 구글대신 네이버를 써야하고, 한글로 메모를 해야하니까요.

한글 키보드 앱이 판매중이긴 하지만, 기본 프로그램이 아닌 이상, 그 키보드 앱을 벗어나면 한글을 사용할 수 없으니까요.

물론, 결국 한국에도 출시될테고 그때면 자연히 해결된 문제이긴합니다.


뻔하디 뻔한 현재의 단점을 뒤집을 만한 것은 엄청난 배터리입니다.
HD 동영상을 본다고 난리를 치고, 와이브로로 지하철에서 신나게 웹서핑을 해도 배터리 %는 아주 천천히 떨어집니다. 밝기를 최저로 해놨다면 스펙처럼 10시간이상 사용하고도 남을 것만 같습니다.


푸시만 퍽퍽 뱉어내던 아이폰이 50%이하의 배터리 게이지를 보여주는 순간에, 동영상과 인터넷서핑을 소화해낸 아이패드는 90%이상을 보여주고 있었으니까요.


전 아직 이틀밖에 쓰질 않았구요.
어떤 이야기부터 해봐야 할지 아직 손이 가질 않네요.
하지만, 분명한건 아이패드는 노트북도 아니고 아이폰도 아닌 중간에서 전혀 다른 기기인것만 같습니다.
조금더 아이패드를 잘 활용할만한 앱들이 쏟아져 나온다면 평가는 더 달라지겠죠?

며칠더 사용해보고 쭉~포스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


몇일전 보호필름 부착 망했다란 포스팅을 했는데,
몇일 지나고 나니 그럭저럭 기포가 줄어들어 말끔해진듯합니다.
따라서, 부착점에서 새로 붙이려던 계획을 바꿔서 제가 붙인 부착기로 포스팅을 합니다.

"저처럼 기포가 조금 많다고 실망하지 마세요....몇일만 기다려보세요^^"

클로시스를 받고 패키지를 보고 조금 실망스러웠습니다.
인비지블 쉴드의 경우 각잡힌 상자 패키지를 가지고 있는데 반해 비슷한 가격대인데 저렴한 패키지 모습을 가지고 있기때문이죠.
하지만, 결국은 필름의 품질이 중요하므로 크게 중요한 부분은 아닙니다. 첫이미지일 뿐...



패키지를 펼쳐보면 클로시스의 간단한 소개와 부착시 주의점이 적혀져 있습니다.



정말 차이를 보여주세요! 클로시스


제 패키지의 경우는 리뷰용 패키지여서 일단 전면필름이 2세트가 들어있었고 밀대와 건식클리너가 들어 있습니다. 일반용의 경우 1세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인비지블이나 그외 타 필름에서 채용중인 점착액이 없어서 저처럼 저주 받은 손에겐 조금 걱정되었습니다.


패키지 안쪽에는 붙일때 유의 점과 과정이 간단히 그림으로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정말 그림만큼만 따라서 한다면 혼자붙이는 것도 무리없는 과정 같습니다.



먼저 액정 필름부터 붙여줍니다. 가장 쉬운 작업이지요^^
심호흡후 호흡을 멈춰서 조심스럽게 부착!:)

클리너로 일단 먼지를 충분히 제거 한후 한쪽면부터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밀대로 밀때는 중심부터 각 모서리 방향으로 고루고루 밀어주어야 뭉치지 않고 잘 달라붙습니다.


붙이고난후 기포로 속이 상했습니다.
금방떼야지 싶었는데, 몇일 지나고 나니 큰 기포들이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사흘 지난 지금은 큰기포는 거의 사라졌고 말끔해졌습니다.

살펴보시겠어요^^?




인비지블의 경우는 촉감이 쫀득한 반면에 클로시스는 매끈함이 더 있는 것 같습니다.
변색도 적다고 하는데, 제 아이폰이 검은색이라 변색여부는 판단할 수 없었습니다.
한데 필름 끝부분에 끈적이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타 제품과 비교해 빨리 생겨서 물론, 쉽게 제거 가능했지만, 조금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물론, 전체를 감싸는 실리콘 케이스가 좀더 안전하지만 아이폰을 살갗을 가리지 않는 클로시스는 어떠세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