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예약 가입 디데이가 돌아왔습니다.
어째뜬 미국 발매후 기다림 어언 6개월~
기다린만큼 멋진 기기가 손에 들어왔으면 하는데 막상 멍석을 깔아주니 주저되는건 어쩔 수 없나봐요? 막상 사려니 몇가지 걸리는게 있긴합니다.

과연 지르는게 맞을지? 참는게 맞을지 최종고민은 예약하실 분들맘이지만 6개월 먼저 아이패드를 쓰면서 느꼈던 그 고민되던 부분을 몇자 적어볼까해요.



먼저 판매조건

KT와 애플코리아에서 아직 시원하게 조건을 말해주지 않았어요, 예약하는 그 순간까지 고민을 해야하는 부분입니다. 인터넷에 연결되어 사용되는 부분이 많은 만큼 사용지역이나 패턴을 생각해 봐야 할텐데요.
주로 사무실과 집, 카페 등에서 사용한다면 와이파이 버젼과 와이브로나 올레와이파이기능으로 충분할테구요.
좀더 나은 기동성과 GPS, 통신비가 부담되지 않으신다면 3G+WiFi버전을 선택하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대략 갤럭시탭과 비슷한 수준으로 요금제가 구성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인터넷에서는 16기가 와이파이 모델이 와이브로 36개월 약정을 통해 무료로 구입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네요.
몇시간 후 면 결정 할 수 있겠죠?




큰 아이팟터치 그이상?


기기적인 면에서 보면 정말 큰 아이팟터치 이상 이하도 아닐 것 같아요. 처음 구매할때도 한 두달 재밌게 가지고 놀다가 그냥 팔아야겠다고 생각했거든요.
물론 아이팟터치, 아이폰에서 사용하던 앱들이 모두 돌아가는 것을 제외하고도 여러가지 아이패드용 앱들이 점점 나타나다보니 그이상의 가치를 주고 있어요.





아이폰에서는 작아서 별 기능을 하지 못하던 뉴스앱, 잡지앱 등 전자책앱들의 비중이 늘어났구요, 넷북보다 큰화면으로 인터넷 웹서핑도 좀 더 편안하더라구요.
간단한 웹서핑이나 인터넷은 오히려 노트북을 키기보단 아이패드로 쇼파에 누워서 처리할 수 있습니다.




벌써 반년이 넘었으니 다음제품이 나올텐데...


물론 신제품이 나올테죠, 내년 4,5월쯤되면 신제품이 나온다는 이야기가 벌써 돌고 있습니다. 페이스타임을 위한 카메라를 달고 블라블라블라
타기기보다 아이패드를 비롯 애플 기기들이 만족 스러운점은 가격이 쉽게 떨어지지 않는 점입니다.
가능한 빨리 구입해서 맘껏써보는게 가장 좋은 시기라고들 합니다.
벌써 3년전에 나왔던 아이팟터치가 아직도 20만원 안팍에 거래되고 1년전 아이폰이 아직도 30여만원에 팔려나가는 사실을 보면, 그냥 지르는게 좋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한글자판이 없다던..

지금 사실 불편합니다. 해킹을 통해 한글키보드를 사용하고 있지만 정식으로 지원되고 있진 않거든요.
하지만 11월중순 발표예정인 아이패드의 버전4.2가 공개되면 한글사용에 무리가 없을 것같습니다. 게다가 불편함을 느꼈던 뭔가 1%부족했던 앱스토어도 국산앱들도 꽉꽉들어찰 날도 머지 않았죠^^
쿡북카페, 인터파크 비스킷, 북큐브 등은 이미 아이패드용 앱들을 발표해서 전자책을 읽고 사는데 큰 불편함은 사라졌어요.


하지만 아직 플래시가 안돌아가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아요. 네이버,네이트,다음 등 동영상사이트들이 이제 아이폰용 동영상을 지원하기 시작했으니 동영상 보는 일엔 큰 무리가 없겠네요^^




몇시간 후 시작될 예약판매!
좋은 선택하시어 스마트폰에 이어 또다른 즐거움을 찾을 수 있으시길~^





아! 닌텐도 위모트를 아이패드에 연결하면 뿅뿅~오락기기로도 사용되는군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