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시내에서 노래자랑을 마치고 다음날 달려온 마날리.
정말 아무생각없이 버스만 타고 내리~ 8시간 달려왔다.


중간 중간 쉬긴했지만 뭐 그땐 내 몸이 아닌지라 비몽사몽

사실, 전 마날리에 갈 생각도 안했거든요. 특히 북인도쪽은 계획이 전무.
도착하자마자 하나 맘에 들던건 탁했던 델리공기와 다른 맑은 공기.
그래도 여기도 먼지가 많은지 손톱엔 검은떼가 덕지덕지....


삐끼아저씨한테 걸려서 가까운데 다 놔두고 곰파근처에 한 게스트하우스에 묶었다.
시내에서 멀긴해도 한국식당이랑 가깝고 산속에 푹 들어가 있어 한적하긴 했어.



뭐 사먹으러 나가기도 힘들고 해서 집에 딸린 식당에서 시켜먹거나 해먹곤 했는데..
생각해보면 다른 식당에 비해 센스가 넘쳤듯해.


뭐 마날리라면 넘쳐나는 사과주스. 진하기도 해서 소주랑 섞으면 딱 좋았다는 생각이...
가끔 그립기도했다..
닷새 마날리에서 기억남는건 결국 먹고 잔기억이 대부분인데다 빼먹고 가긴 사진도 아깝고 말할거리도 아깝고해서 그때 일상을 좀 조잘거려볼려고...



믿긴 어렵지만 새벽마다 일찍 일어나곤 했다.
아침부터 빡시게 돌아다닐려고 그런건 아니고 빵때문에..
우리나라로 치면 매밀묵이나 찹쌀떡 파는 아저씨 정돈데....아침에 만든빵이라 어느걸 골라도 맛있고 그랬거든... 바로 만든 그때를 지나면 맛이 좀 급변하니까 미식가라면 이정도야..
엄청 달긴했는데, 달디단빵이 입엔 엄청 땡기고 배고플때 더더더욱.... 


한입물고 오토릭샤 잡아서 바쉬싯으로 향했다.
늦으면 사람들 많아서 자리없다고 닥달해대면서 갔는데....
먼지날려서 가고 오면 목욕은 왜 한건지...뜨신물이 필요해서.

일어난김에 원큐로!


이게 올드마날리에 있는 바쉬싯이었어.
남탕 여탕 구분되있고, 최소한은 가리고 들어간다구.
유황탕이라 해서 계란 썩은내가 나는건지 아님, 인도애들에서 나는건지 구분할수 없지요.
그래도 아침에 몸 쫙 뿔리고 나면 기분은 상쾌한데 왠지모를 찝찝?


목욕하고나면 시내를 가야는데, 릭샤말고 버스를 타곤했어.
항상 러시아워라 자리도 없고.... 그냥 버스 천장에 타면 됬죠. 차돌릴때마다 스릴넘치는게 떨어지면 그냥 골로가기 딱 좋더랬답니다. 

숙련된 인도인들은 손잡이도 안잡고 팔걸치고 편안하게 가곤 한답니다.
입으로는 풍경보고 좋았다고 했지만, 그냥 안에서 편하게 가고 싶었다구요...


괜히 사람들 없어지고 여기저기 니 행운을 빈다는 말이 있는게 아니었어.


물론 마닐리에 폭포보고 사과먹고 띵가띵가한 곳은 맞아..
그래도 좀 액티브한것들도 많은 동네였거든....

아름답기도 아름답던 뱅뱅뱅 로탕패스 산중턱에서 페러글라이딩을 하기도하고 야크타고 하이킹도 할 수 있는 재밌는 동네거든...

근데 돈이 너무싸니까 불안하고 그렇다. 우리나라돈으로 3만원이면 픽업부터 장비까지 다 챙겨주는데 보호장비는 빨간 모자밖에 없었어. 또 그런게 어설픈데서 하면 불안하면서도 스릴넘쳐~!





마날리가면 편하다고 늘어지지 말고 이것저것 해보록해~!
외국애들은 하시시도 많이 하고 그러긴한데, 그런것 말고도 할건 많으니까

난 정말 마닐라가 여행 초보의 긴장을 완화해준 느린정원 같던 동네였어..

아 뿌듯하게도 난 일기도 꼼꼼히 썼다구. 일기보니 재밌는 줄이 있어서 읽어볼께
일주일쯤 있고 싶었는데, 라닥페스티벌한다고 맞춰가얀대서 막 움직였어.
라닥까진 그냥 이틀 버스타고 쭉 가면 된대서 그렇구나 했었지.

이땐 라닥이 아무생각이 없었나봐 정말......천국도 아니고 지옥도 아닌 동네였는데 말이지....

여행은 이제 시작이야.ㅋ

나 옛날에 글씨 정말 예뻣구나...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