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고 싶은, 여행 가고 싶은 대표적 도시 하면 떠 오르는 마이애미
여행은 참으로 무덤덤하게 시작했다.

드림과 같은 동네 임에 반해, 전에 갔던 어떠한 여행과도 다르게
내가 준비한게 없었으니 이 미련한 여행에 몸을 싣었던게 아니었을까?

 애틀란타부터 마이애미까지 지도에서 보면 참 멀었다.
물론, 전 운전을 하지 않았기때문에 그러려니 했었죠.

생각해보면 트래픽잼 없이 달리기만 하면 약 12시간이면 도착하고
쉬는 시간, 밥먹는 시간을 포함하면 대략 15시간
운전자들의 피로도를 생각해서 중간에서 잠시 눈을 부친다고 하면 시간은 더더욱 늘어나죠.

문제는 시작부터 비틀비틀....
렌트한 자동차가 문제가 생겨서 렌트카업체에선 정비소까지 들렀다가
빼먹은 준비거리 좀 더 사고 느지막하게 출바랬더니

도로 곳곳에서 스믈스믈...
막히기 시작하네요.

 

 

결국 트래픽잼에 걸렸습니다.
발도 창에 올려놓고 지루함을 달래보지만 열심히 달려야만 할 것 같았습니다.

 밤늦게 까지 달리고 달려...


첫 도착한 마이애미의 이미지는...
무언가 미국적이지는 않았다고 할까요?
남미계열 쿠바사람들이 엄청 많고, TV또한 영어가 아니라 다른 나라 언어로...
해변이나 쇼핑센터 같은 몇몇 지역빼고는 도로에 걸어다니는 사람은 많이 안보이고
애틀란타만큼 위험한 것 만 같았습니다.

CSI 무대가 되는 곳인 것도 그만큼 위험한 동네이기 때문이겠지요.
편안하게 즐기는 관광도시다보다는 조금은 긴장을 앉고 다니는 마이애미....

하루종일 차속에서 버려서 인지 피곤이 앞서긴 했지만,
길 사이 마이애미 비치라는 표지판만 봐도 마구 설레어졌습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SUKHOFIELD Sukhofield

#행복한_신혼_블로거 #쿡방 #소소한일상 #IT #얼리어답터